검색

동작구, 여름철 대비 주민 건강보호를 위한 ‘모기매개 감염병 집중 관리’ 추진

가 -가 +

김봉선
기사입력 2021-06-22

[인디포커스/김봉선] 동작구가 오는 11월까지 여름철 대비 주민 건강보호를 위한 모기매개 감염병 집중 관리를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신속맞춤형 방역체계 구축, 주민참여 및 방역인력 강화, 모기 및 환자발생 감시 등 모기매개 감염병 발생 증가에 대비한 선제적 방역활동으로 추진된다.

 

▲ 방제활동을 하고 있는 모습  © 인디포커스

 

▲ 방제활동을 하고 있는 모습  © 인디포커스

 

구는 지난 3월부터 관내 정화조 및 이면도로 빗물받이 서식 모기(유충)구제 사업을 실시해왔다.

 

정화조 청소 및 빗물받이 준설 직후 유충구제약품을 투여해 여름철을 비롯한 사계절 모기 발생 근원의 철저한 차단에 나선다.

 

아울러 주민참여 방역사업으로 자가방역소독장비를 연중 대여하고 있다.

 

자가방역소독장비 대여사업은 주택 및 사무실 내 셀프소독을 원하지만 장비가 없어 불편을 겪는 주민을 위한 서비스로, 보건소로 방문하면 휴대용 분무기와 약품 등을 최대 3일간 무상 대여할 수 있다.

 

또한 동별 실정에 맞는 자율방역단 활동으로 각 동이 보유한 장비를 , 골목길·이면도로 등을 집중 방역하며,모기방제신고센터운영을 통해주민의 해충관련 민원신고 시 방역기동반이 현장으로 출동해 방역소독을 실시한다.

 

실례로 지난 9() 흑석동에서는 새마을지도자협의회 회원 20명과 무원이 참석해 발대식을 갖고 취약지역 집중 위생해충 방제활동을 펼쳤으며, 오는 10월까지 모기·파리 방제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구는 모기 성장일수와 모기가 발생하는 수변부, 주거지, 공원 등 환경요인별 지리 유형을 반영해 모기활동지수를 산정하는 모기예보제10월 말까지 운영한다.

 

더 자세한 사항은 보건기획과(820-1076)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유희남 보건기획과장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고자 더욱 철저한 방역체계를 구축하고, 주민들의 건강한 여름나기와 모기로 인한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동작구,모기방역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