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천안함 망언’ 여권 인사에… 野홍종기 “석고대죄해야”

가 -가 +

김일만
기사입력 2021-06-07

▲ 홍종기 국민의힘 부대변인.(출처 = 홍종기 후보 페이스북)     ©

 

6·11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청년 최고위원직에 도전하는 홍종기 국민의힘 부대변인 겸 수원정 당협위원장은 7일 “최원일 천안함 함장이 바다에 부하들을 수장시켰다”고 망언을 한 조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을 향해 “국민에게 사죄하고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 후보는 이날 성명을 통해 “조 전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오늘 최원일 천안함 함장이 바다에 부하들을 수장시켰다고 말했다”며 “천안함을 폭침시킨 가해자 북한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언급하지 않고 오히려 피해자인 최원일 함장이 부하들을 수장시켰다는 망언을 한 조 부대변인은 반드시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이같이 지적했다.

 

홍 후보는 “정치적 투쟁도 기본적으로 상식에 근거해야 한다”며 “이를 벗어나는 순간 눈을 번뜩이며 자신의 배를 불려 줄 먹잇감만 찾는 야만적인 동물들의 싸움과 다를 게 없다”고도 했다.

 

홍 후보는 계속해서 “오늘 망언은 국민들을 너무나 우습게 봤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방송에서 자신의 잘못된 사상으로 국민을 계몽하겠다는 독선과 독단이 그대로 보였다”고 비판했다.

 

홍 후보는 재차 “이처럼 금도를 지키지 못하는 사람을 상근 부대변인으로 임명한 민주당과 방송에 지속적으로 출연시킨 채널A도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