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野김기현, ‘與양이원영·김영배·김용민’ 고소한 까닭

‘권력 이용해 640억, 1800배 이익?’ 가짜뉴스 유포 혐의

가 -가 +

김종상
기사입력 2021-11-25

▲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이 24일 발언하는 모습.(출처 = 국민의힘)     ©

 

[인디포커스/김종상]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 소속 양이원영 의원 및 김영배 최고위원, 김용민 최고위원을 25일 허위사실을 적시한 명예훼손죄 등으로 경찰에 고소했다.

 

지난 106일 양의원영 의원은 울산KTX역과 삼동면을 잇는 연결도로 계획과 관련하여 김기현 원내대표가 영향력을 행사해 해당 도로계획을 변경시켜 막대한 이익을 누렸다는 의혹을 제기하였고, 7일 김영배 최고위원과 김용민 최고위원이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동일한 내용으로 발언했다.

 

김 원내대표는 피고소인들의 의혹 제기에 본인 SNS를 통해 본인 임야에 대해 설명하고 피고소인들의 주장이 터무니없는 허위사실임을 밝힌바 있으나, 민주당이 양이원영 의원 등이 포함된 TF를 구성하고 울산지역에서 현수막 및 피켓 등을 이용해 더욱 적극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자 강경대응을 나선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내년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김기현 흠집내기에 돌입했다국민들께서는 더이상 공작선거를 믿지 않으실 것이라며 향후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엄중하게 대응할 것임을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