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태년 “한 표가 희망, 시민의 한 표 한 표가 서울·부산의 내일 결정”

“생각만 하는 것은 찬성도 반대도 아냐…투표가 의사 표시”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21-04-07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7일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4·7 재보궐선거 투표독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출처=더불어민주당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재보궐선거일인 7한 표가 희망이다. 오늘 시민 여러분의 한 표 한 표가 서울과 부산의 내일을 결정한다며 투표 참여를 독려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태년 직무대행은 이날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4·7 재보궐선거 투표독려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 팬데믹이라는 초유의 위기 속에서 지난 총선에 이어 이번 재보궐선거까지 무사히 치르며 대한민국이 민주주의 모범국가로 호평 받는 것은 국민 여러분께서 성숙한 시민의식을 발휘해주신 덕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직무대행은 선거는 민심의 풍향계이고 변화의 나침판이다. 투표 참여를 통해 민심이 반영되고 시민정신이 투영되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선거를 민주주의의 꽃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선거를 통해 민심이 얼마나 무섭고 두려운 천심인지를 다시 한번 절감할 수 있었다서울과 부산의 거리에서, 시장에서, 골목에서, 많은 분을 만나 뵀다. 격려해 주신 분도, 질책해 주신 분도 모두 나라를 걱정하는 대한민국 국민이다. 더 경청하고 겸손한 자세로 성찰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직무대행은 투표가 더 나은 세상을 만든다. 나쁜 정치인은 투표에 참여하지 않은 착한 유권자가 만든다고 하는 말도 있다생각만 하는 것은 찬성도 반대도 아닙니다. 투표가 의사 표시라고 재차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그러면서 저녁 8시까지 소중한 한 표 행사로 주권자의 권리와 의무를 다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역대 최고의 재보궐선거 투표율로 다시 한번 위대한 시민의 역량 보여주시기 바란다. 47일 오늘 꼭 투표해 달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