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대호 안양시장 코로나 확진,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하겠다

가 -가 +

김선정
기사입력 2021-03-04

  최대호 안양시장 / 자료출처-안양시청


[인디포커스/김선정]최대호 안양시장이 기초지자체 중 최초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안양시청이 폐쇄가능성이 제기 되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송구한 말씀을 전한다며, 재검사 결과 확진됐음을 통보받았다고 알렸다. 또한, 속히 건강을 회복해 시정에 복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양시는 밀집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달 25일부터 자가 격리 중인 최 시장이 지난 3월 3일 코로나19 재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시정의 총 책임자로서 현재 상황이 너무 죄송하고 당황스러우며, 송구한 마음이라고 안타까운 심경도 감추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치료를 잘 받아 건강하게 복귀해 시민과 다시 만나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안양시는 지난달 25일 안양시청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자 시청 전 직원들에 대해 코로나19 전수검사를 벌였다.

 

최 시장도 이때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지만 확진 판정을 받은 운전기사와 접촉한 관계로 자가 격리에 들어간 상태였다.

 

최 시장은 이날 자가 격리 중 인후통 증세가 있어 재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병상을 배정받아 2주 동안 격리 치료를 받게 된다.

 

안양시는 이에 송재환 부시장을 중심으로 시정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안양시,최대호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