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재인 대통령 “백신 안전성 정부가 책임…가짜뉴스 경계”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21-03-02

4차 재난지원금, 빠른 지급 위해 국회의 신속한 논의와 처리도 당부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여민1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청와대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어떤 백신이든 백신의 안전성을 정부가 약속하고 책임지겠다“ 정치권과 언론도 국민 불안을 부추기는 가짜뉴스들을 경계하면서 안정된 백신 접종을 위해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며 ‘일상 회복을 위한 대장정의 첫발을 내딛었다이제 시작일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모든 가능성에 치밀하게 대비하며 11월 집단 면역을 차질없이 이뤄나갈 것이라며 우리나라는 예방접종 인프라가 어느 나라보다도 잘 구축되어 있고 해마다 독감 예방접종에서 보여주듯이 속도와 접종률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나라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께서 정부를 믿고 정해진 순서에 따라 적극적으로 백신 접종에 참여해 주신다면 한국은 K-방역에 이어 백신 접종과 집단 면역에서도 모범국가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백신 접종이 일상 회복을 위한 전환점이지만 집단 면역이라는 종착점에 이르려면 더 많은 시간이 걸려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때까지 우리는 지금까지 해 왔듯이 방역에 대한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정부는 백신과 방역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국민께서도 마지막까지 힘을 모아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당정협의를 거쳐 195000억 원 규모의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서도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에게 하루 빨리 지급될 수 있도록 국회의 신속한 논의와 처리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수출도 계속 좋은 실적을 보이고 있지만 코로나 장기화와 방역 조치 연장으로 민생과 고용의 어려움은 더욱 누적되고 있다작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3월 초에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하게 된 것은 코로나로 인한 민생과 고용 위기가 어느 때보다 심각하고 이를 해결하는 것이 정부와 국회의 가장 시급한 과제가 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의 대응 의지를 분명하게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번 재난지원금은 네 차례의 코로나 재난지원금 중 가장 큰 규모로두텁고 폭넓게 피해계층을 지원하면서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는데 각별히 신경을 썼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을 67천억 원 규모로 대폭 확대해 지원대상을 385만 명으로 크게 넓히고지원 단가도 최대 5백만 원까지 높였다소상공인에게 3개월간의 전기료를 감면하는 지원도 담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점상근로 빈곤층생계위기 가구 등 사각지대를 최대한 찾아내는 노력을 기울였고고용 위기에 대한 빠른 대처를 위해 긴급 고용 대책을 포함했다백신 구매와 전 국민 무료 접종 등 방역 예산도 추가했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