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재인 대통령 “재난지원금, 3월 중에 지급할 수 있도록 속도내야”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21-02-22

빠른 경제 회복·소득 불평등 개선, 가장 중요한 목표로 전력 기울이겠다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청와대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코로나19로 피해 입은 국민들을 위한 4차 재난지원금 지원과 관련해 정부는 추경을 신속히 편성하고 국회의 협조를 구해 가급적 3월 중에는 집행이 시작될 수 있도록 속도를 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4차 재난지원금은 피해계층 지원과 저소득 취약계층 보호고용위기 극복 등을 위해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며 최대한 폭넓고 두텁게 지원되도록 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정부는 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올해 정부는 빠른 경제 회복과 함께 소득 불평등 개선을 가장 중요한 목표로 세워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포용의 토대가 뒷받침되어야 경제 회복과 도약도 힘을 받을 수 있다“ 위기 속에서 국민의 삶을 지키는 노력과 함께 우리 경제의 역동성을 키우며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기 위한 노력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의 역동성을 보여주는 주역은 단연 벤처·스타트업이라며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벤처기업의 혁신과 도전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고용의 축이 벤처기업으로 이동하고 있다지난해 코로나 사태로 고용 상황이 크게 악화된 가운데 벤처기업은 오히려 5만 개 이상의 일자리가 늘어났고 벤처기업 종사자 수는 72만 명으로 4대 그룹 종사자 수를 넘어섰다고 했다.

 

아울러 질 면에서도 ICT, 바이오의료 등 신산업 분야에서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역할을 벤처기업이 하고 있다벤처가 우리 경제의 미래이며 일자리의 새로운 보고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정부는 ‘한국판 뉴딜 ‘2050 탄소중립을 국가 전략으로 추진하면서 벤처·스타트업을 선도형 경제의 주역으로 집중 육성할 것이라며 디지털 비대면 기반의 3세대 혁신기업을 키워나가면서 ‘K-유니콘 프로젝트’ 등 벤처 강국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해 벤처·스타트업이 경제 도약의 중심에 서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