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노웅래 의원, “최정우 회장 취임 이후, 포항제철소 재해사고 21배 폭증” 청문회에서 밝혀내겠다.

노웅래, “1조원이 아닌 100억만 제대로 투자했어도 이렇진 않았을 것”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21-02-20

17년도 단 2건에 불과했던 포항제철소 재해사고, 19년도 43건으로 21배 증가 안전불감증과 성과 만능주의가 빚어낸 참사

 

 

▲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인디포커스DB

 

[인디포커스/김은해]최정우 포스코 회장 취임 후 재해 사고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노웅래(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서울 마포 갑) 의원은 포스코로부터 받은 포항제철소 재해사고 자료에 의하면, 20172건에 불과했던 재해사고가 201811, 2019년은 43, 2020년은 21건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해 왔던 것으로 드러났다.라고 19일 밝혔다.

 

특히, 최정우 회장 취임 직전인 2017년에는 불과 2건에 불과했던 재해사고가, 최 회장 취임 이후 불과 2년 만에 21배나 폭증한 것은 최 회장의 안전불감증과 성과만능주의가 빚어낸 참사라는 것이 노 의원의 지적이다.

 

포스코는 20185월 안전분야에 11천억을 투자한다고 발표하였고, 지난해 말에도 안전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1조원을 더 투자한다고 홍보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오히려 사망사고 등 중대재해가 이어지면서, 산재사고가 더 늘어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고 이번 자료를 통해 사실임이 드러났다.

 

노웅래 의원은 최정우 회장 취임 직후부터 재해사고가 폭증하였다는 것은 결국 노동자의 생명을 경시하고 안전을 무시해왔다는 증거이다라고 주장하며, “이러한 경영 방침으로 인해 안전 수칙만 제대로 지켰다면 살릴 수 있었던 소중한 생명들이 떠나갔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재해 사고의 폭발적 증가 원인이 최 회장의 무능력에서 기인하는지, 아니면 성과만능에 따른 냉혈함에서 비롯된 것인지 청문 과정을 통해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