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재인 대통령 “4차 재난지원금, 최대한 넓고 두텁게 지원”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21-02-19

역대 가장 좋은 성과 낸 당정청이라고 자부해도 좋을 것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청와대에 초청한 가운데 입장하며 이낙연 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출처=청와대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코로나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깊어졌기 때문에 최대한 넓고 두텁게 지원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를 열고 처음부터 당과 생각이 똑같을 수는 없겠지만 사각지대가 최소화되는 피해지원책이 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임하겠다당에서도 한편으로는 재정의 여건을 감안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코로나 상황이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최근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는 한시도 방심하지 않고 방역 상황을 잘 관리해 나가고 다음 주부터 시작될 백신 접종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충분한 백신 물량을 확보했고공백 없는 공급과 접종이 준비되어 있기 때문에 신속하고 체계적인 접종으로 계획된 기간 안에 집단 면역을 차질 없이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국민들이 하루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당에서도 힘을 모아 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당정청 관계에 있어서도 여당인 민주당의 역할을 언급하며 역대 가장 좋은 성과를 낸 당정청이라고 자부해도 좋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위기 속에서 국민의 어려운 삶을 지키는데 당이 앞장서줬다보다 과감한 지원책을 당이 주도해 주었고또 당··청 협의를 통해 적극적인 재정 정책을 이끌어줬다고 말했다.

 

한국판 뉴딜로 대한민국을 대전환하는 데에도 당이 앞장서 주고 있다창의적인 아이디어로 간판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한국판 뉴딜을 국가발전 전략으로 정립하는 데 큰 역할을 해 줬다고 했다.

 

아울러 국회 입법 활동에서도 입법 건수와 입법 내용양과 질 모두에서 매우 높은 성과를 만들어냈다이낙연 대표가 최근 ‘신복지 체제’ 비전을 제시하고, ‘상생연대 3을 주도해 나가는 것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회복과 도약을 포용의 가치 위에서 하겠다는 시대정신을 실천하겠다는 의지이며 앞으로 그 의지를 구체화해 나가는 것이 우리 사회를 보다 포용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지역균형 뉴딜 또한 당에서 적극 나서주고 있어서 국가균형발전과 지역 활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정부는 지역균형 뉴딜을 한국판 뉴딜의 중심에 두고 강력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