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티켓 파워-믿고 보는 배우 유해진, 키이스트 전속계약 체결

가 -가 +

김한솔
기사입력 2021-02-08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한솔] 배우 유해진이 키이스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종합 엔터테인먼트 그룹 키이스트는 5일 배우 유해진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키이스트 매니지먼트 부문 대표 이연우 이사는 “국내 대표 배우이자, 국내 최고의 연기파 배우 유해진과 함께하게 돼 영광이다.

 

키이스트의 체계화된 시스템 안에서 안정적인 작품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유해진은 영화 ‘블랙잭(1997)’으로 데뷔한 이래, ‘간첩 리철진(1999)’, ‘주유소 습격사건(1999)’, ‘신라의 달밤(2001)’, ‘라이터를 켜라(2002)’, ‘광복절 특사(2002)’ 등 주로 코믹한 신스틸러로 눈에 띄는 활약을 펼쳐 왔다.

 

특히 ‘왕의 남자(2005)’ 광대 우두머리 육갑으로 존재감을 입증했고, 많은 이들의 인생 영화로 자리매김한 ‘타짜(2006)’를 통해 주연 고광렬 역을 맡으며 포텐셜이 터졌다.

 

또한 ‘전우치(2009)’ ‘부당거래(2010)’, ‘이끼(2010)’, ‘극비수사(2015)’ ‘1987(2017)’ ‘완벽한 타인(2018)’ ‘봉오동 전투(2019)’ 등을 통해 코미디 장르를 넘어 카리스마 넘치는 반전 캐릭터 연기나 감동서사의 인류애를 담은 연기 등 다채로운 연기 변신을 꾀하며 ‘믿고 보는 배우’로 활약해 왔다.

 

그의 대표작이 된 ‘럭키(2015)’는 총 관객수 696만 명을 모으며 대중성과 흥행성 면에서 대성공, ‘티켓 파워’를 과시했으며, ‘공조(2016)’로 또 한번 780만 관객을 모으는 데 성공했다.

 

이후 송강호와 함께한 ‘택시운전사(2017)’로 1200만 관객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하며 명실공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유해진은 작품뿐 아니라, 예능을 통해서도 소탈하고 진솔한 모습으로 대중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나영석 PD와 연예계 절친으로 소문난 차승원과 함께한 2015년 tvN ‘삼시세끼 어촌편’, 2016년 ‘삼시세끼 고창편’, 2018년 ‘스페인 하숙’까지 ‘참바다 씨’라는 애칭을 얻으며 소통과 힐링의 아이콘으로 인기를 얻었다.

 

그는 오는 2월 5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에 공개되는 240억 대작 ‘승리호’, 현빈과 또 한 번 호흡을 맞출 ‘공조 2 : 인터내셔날’의 촬영을 앞두며 앞으로의 열일 행보를 이어나갈 전망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유혜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