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시내 전기차 급속충전기 지난해 200기 확대

올해 시비 투입해 완속충전기 보조사업 시작…아파트‧오피스텔 등 주차장에 100기 지원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21-01-12

▲ 서울형 집중충전소자료제공/서울시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서울시가 전기차 보급을 확대하고 전기차 이용시민의 편의를 높인다는 목표 아래 환경부, 한국전력공사 등과 협조, 작년 한 해 서울시내 주요 공영주차장, 관공서 등에 공용 급속충전기 200기를 추가 설치했다. 이를 통해 서울시내 전기차 급속충전기는 총 789기까지 확대됐다.

 

추가 설치된 200기 중 서울시가 직접 설치했거나 자치구·민간을 지원해 설치한 급속충전기는 60기다.

 

특히 이 가운데 51(85%)는 지하철역, 구청 등 17개 공영주차장에 집중 설치됐다. 이밖에도 서울시청 등 관공서와 송월동 공공 차고지 등 공공시설에 설치해 전기차 이용자들이 접근성이 좋은 곳에서 편리하게 충전할 수 있도록 했다.

 

서울시는 대시민 설문조사를 통해 전기차 이용자들이 실질적으로 원하는 충전소 위치와 평상시 느끼는 불편사항 등을 적극 반영했다고 밝혔다.

 

시가 실시한 친환경 교통수단 이용 관련 대시민 설문조사('20.) 결과, 전기차 이용자 절반 이상이 주거지 인근에서 주로 충전을 한다고 응답했다. 주거지 외에 충전소 설치를 희망하는 장소로는 주요 공영주차장’(35%)이 가장 많았다. 전기차 구입의 가장 큰 장애요인으로 충전소 부족느린 충전속도를 꼽았다.

 

서울시가 작년에 설치한 60기는, 세종로, 잠실역 등 공영주차장 12개소(28) 서울시청 서소문청사 등 공공시설 3개소(6) 여러 개 충전기를 집중 설치해 대기 없이 이용 가능한 서울형 집중충전소’ 5개소(25) 등이다.

 

우선, 서울시에서 설문조사에서 전기차 이용자들이 설치를 가장 희망했던 공영주차장’ 12개소 등 총 13개소에 민간사업자 지원을 통해 급속충전기 29기를 설치운영한다. 공영주차장 내 전기차 충전기를 이용할 경우 관련 조례(서울특별시 주차장 설치 및 관리 조례)에 따라 1시간 주차요금이 면제된다. 서울시는 올해도 민간사업자 지원으로 급속충전기 20기 이상을 설치할 계획이다.

 

대기 없이 24시간 이용 가능한 서울형 집중충전소는 작년 한 해에만 5개소(강남광진마포서초중구 공영주차장)에 급속충전기 25기를 설치했다. 서울시는 올해도 자치구 공개모집을 통해 8개소에 급속충전기 24기를 추가로 구축할 계획이다.

 

  © 인디포커스


한편, 서울시는 올해 완속충전기 설치 보조사업을 시작, 시민 신청을 받아 아파트(공동주택), 오피스텔 등 주차장에 100기를 설치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환경부가 보조금을 지원하는 전기차 완속충전기 보조사업과 별개로 서울시가 시비를 투입해 추진한다. 주거지 주차장에 충전기를 설치할 수 있어 시민 수요가 높은 사업인 만큼, 서울시의 추가 지원을 통해 전기차 이용자들의 충전 불편이 다소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