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스코 최정우 회장 퇴진요구 청와대 청원 올라

포스코는 국민기업 최정우 회장이 연임되면 안 된다는 이유 4가지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21-01-09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 최근 잦은 안전사고로 아까운 목숨을 잃는 일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비난의 화살을 받고 있는 포스코 최고경영자인 최정우 회장에 대해 퇴진 요구가 일고 있다.

 

3월로 3년 임기가 끝나는 최정우 회장은 지난해 12월 포스코 이사회(인사추천위)에서 연임이 의결되어 오는 3월 주주총회에서 이 안건이 승인되면 다시 3년 임기의 재임 성공을 할 것으로 예정되었다.

 

하지만 이 이사회 의결 전 이사들을 용평 등으로 초청, 극진히 대접하는 등 사전 로비를 벌였다는 내부고발이 있는 등 이에 대한 뒷말도 무성하다. 그리고 특히 자신의 연임을 위해 분식회계를 통한 수식 부풀리기를 하면서도 협력업체 지불금을 연체, 협력업체들의 인건비도 체불되게 했다는 등의 내부고발도 나왔다는 보도들도 있다.

 

이런 가운데 최 회장이 더는 연임되면 안 된다는 청원이 청와대 청원방에 올라왔다.

 

8일 월남참전전우회고엽제적폐청산위원장 배상환 명의로 올라온 청와대 청원은 최 회장이 연임되면 안 된다는 이유로 국민기업포스코가 잦은 안전사고로 소중한 인명손실과 경영실적 부풀리기성 분식회계 의혹 협력업체 지불 연체 등 갑질과 방송사 협박 등으로 언론에 오르내리며 세간의 지탄을 받는 기업이 되었다는 점을 중점적으로 들었다.

 

그리고 최근 포스코 산하 광양제철소 화재폭발사고, 포항제철소 노동자 추락사고, 포항제철소 공장 내 화물트럭 사망사고 등을 들면서 이들 사고로만 최근 한달에 5명이 죽었다는 점을 지적하고, 이에 대한 민주당 노웅래 의원의 최근 민주당 최고회의 발언을 인용하기도 했다.

 

노 최고위원은 지난해 1211일 민주당 최고위에서 "지난 5년간 포스코건설에서 23, 포스코의 포항제철소에서 10, 광양제철소에서 8명 등, 포스코 관련 사업장에서의 산재사망 노동자만 도합 41이라며 특히 포스코건설은 지난 3년간 사망자 수가 19명이나 발생, 100대 건설사 평균 산재사망자의 9배도 넘는 수치"라고 지적한 바 있다.

 

그리고 이날 노 최고위원은 "문제는 포스코가 이처럼 잦은 산재사고로 인명 손실이 계속 반복되고 있는데도 전혀 개선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면서 이들 안전사고는 모두 최 회장이 안전관리비 투자에 인색했기 때문임을 말했다.

 

이에 대해 청원인은 현 최정우 회장은 3년 전 취임 당시 안전관리비 등 재난대비 예산 1조 원 투입을 약속했으나 그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하고 반면 자신의 경영실적을 부풀리기 위해 한해 수천억 원의 안전관리비 정비비 설비관리 비용을 줄여서 실적에 반영한 후 자신들만의 돈 잔치를 했다는 주장도 있다고 질타했다.

 

한편 이 청원을 올린 고엽제적폐청산위원회 배상환 의원장은 포스코의 모기업인 포항제철소가 박정희-케네디의 한국군 월남파병과 미국 정재계의 한국 경제개발 지원이라는 정상회담 산물인 점을 근거로 대면서 포스코는 월남파병을 통해 희생된 젊은이들의 피와 땀이 섞인 국민기업’”이라며, 자신들이 잘못된 포스코 경영을 지적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임명된 유영민 실장에게 최 회장 연임에 개입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나아가 자신들이 최근 최 회장을 검찰에 고발한 것을 들어 검찰에게도 신속한 수사를 통해 죄의 유무를 밝혀줄 것도 촉구했다,

 

앞서 이들은 최 회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등에관한법률위반배임죄 조세범 처벌법 위반죄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면서 지난 1230일 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기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