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민의힘 "추미애 칼춤 날이갈수록 더해…文대통령에 경질촉구“

'윤석열 찍어내기' 수사지휘권 발동…'펀드 게이트' 특검만이 ‘'답’'

가 -가 +

김일만
기사입력 2020-10-20

▲ 권성동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권력형비리게이특위 위원장과 위원들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일만]국민의힘은 20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라임사건과 윤석열 검찰총장 가족사건에 대한 수사지휘권 발동과 관련, 강력히 비난하며 특검 실시하자고 여당을 압박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추미애 장관의 칼춤이 날이 갈수록 더해 가고 있다"면서 "라임·옵티머스 사건은 대형 금융비리 사건의 권력이 개입한 것으로, 추 장관이나 대통령이 특별수사단을 구성해 엄중히 조사하라고 하면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구속된 피의자 편지 한 장이 보물이라도 되는냥 호들갑을 떨면서 이걸 갖고 윤총장을 수사에서 배제하고 나아가 윤 총장 일가 수사를 독려하는 결정을 했다"면서 "라임·옵티머스 사태에서 시선을 돌리려 하지만 이 문제 해결할 방법은 특검 밖에 없다는 확신을 준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미애 검찰, 친정부 검사장이 지휘하는 수사 결과를 국민들이 믿게나"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더이상 추미애 장관을 방치하지 말고 즉각 경질하기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추 장관이 문재인 정권 방탄을 위한 수사지휘권을 거냈다"면서 "이러다가 검찰총장을 겸직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추미애 장관 속내는 뻔하다. 검찰에 제시한 수사가이드라인 만으로는 사건 실체를 덮는게 부족하다 느끼니 직접 수사 지휘해 정권 방탄 수사결과를 내놓자는 것"이라면서 "장관에 고분고분하지 않고 껄끄러운 윤 총장을 수사에서 배제하고 찍어내기 위해 칼을 휘드른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나아가서 "이번 수사지휘권 발동이 과연 추미애 장관 독단적 결정이었느냐 하는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면서 "지휘권 남용 사건 축소를 노골화한 이상 국회도 특검을 미룰 수 없다"고 힘줘 말했다.

 

김성원 의원도 "문재인 정권 인사들과 민주당 의원들이 언제는 사기꾼이라 하더니 이제는 진실만 말하는 사람처럼 라임 주범 김봉현을 떠받들고 있다. 윤석열 총장을 이제는 무슨 비리검찰 우두머리 취급하면서 라임과 옵티머스 사건을 덮으려 한다"며 "어처구니 없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범죄인의 말은 믿고 대한민국 검찰총장은 못믿겠다는 상황에 국민들은 아연실색한다"고 말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권력비리게이트 특위 위원장과 위원들도 이날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72년 헌정사상 세번째인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을 추 장관 재임 10개월 만에 두 번이나 발동했다"면서 "추 장관은 펀드 게이트 전주의 옥중 입장문이라는 걸 근거 삼아 또 다시 검찰총장의 수사권을 박탈을 지시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말 안듣는 검찰 총장을 어떻게든 찍어내고 악취가 진동하는 권력형 펀드 게이트를 덮어버리겠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 위원장은 "청부수사가 명백한 추미애 '법무총장'이 지휘하는 수사 결과는 '뻔할 뻔'자"이라면서 "이제는 특별검사 도입만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