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정훈 의원, '日 후쿠시마오염수 방류계획' 철회 촉구

항의서한 기자야마 히로시 日 경제산업상에 '전달'

가 -가 +

김일만
기사입력 2020-10-19

▲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계획'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일만]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은 19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에 대한 철회를 촉구하는 항의서한을 기자야마 히로시 일본 경제산업상에게 보내기 위해 주한일본대사관을 방문, 전달했다.

 

조정훈 의원은 항의서한 전달에 앞서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방침은 주변국은 물론 전세계적 해양 생태계에 무책임한 '해양 방류'라는 조치로 귀결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일본 정부는 탱크에 저장된 오염수는 다핵종제거설비(ALPS)라는 장치로 정화했다고 주장하지만 삼중수소라는 방사성 물질은 여전히 제거되지 않는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면서 "한반도와 일본의 앞바다뿐만 아니라 전세계 해양 생태계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끼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이번 방침이 현실화되면 유엔해양법협약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조치로서 한국은 물론 국제사회의 거센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면서 "해양에 관한 국제사회의 제 원칙은 물론 일본 스스로가 정한 기본계획과도 상충하는 결과를 불러올 것"이라고 자충수를 두지 말라고 경고했다.

 

조 의원은 "인접국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이 달린 문제인 만큼 해당 오염수 방출계획과 관련해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대책안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야 한다”며 “현재 방류 계획 중인 오염수량, 방사능 수치, 논의되고 있는 방류 방안 등에 관련된 모든 정보와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이 달린 문제를 일본 정부가 독단적으로 처리해서는 안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조 의원은  “대한민국 국회의원이자 동북아의 국제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방사능오염수가 일본을 넘어 국제사회의 공통문제임을 자각하고 공동의 대응과 협력방안 마련에 관심을 가지고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오염수 방류에 대해 일본 정부가 다시금 합리적인 판단과 설득력 있는 대안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지난 15일 일본 언론 보도를 통해 일본 정부는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를 방류해 처분한다는 방침을 굳혔다는 메시지를 공개적으로 천명했다.

 

특히 가지야마 히로시 일본 경제산업상은 “오염수의 수량이 날마다 증가하고 있으므로 언제까지나 방침을 미룰 순 없다”며 노골적으로 오염수 방류방침을 드러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