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주시, 사과 국내육성품종 ‘아리수’ 해외시장 진출

홍콩, 베트남 진출가능성 진단을 위한 시범수출 기념식 개최

가 -가 +

송창식
기사입력 2020-09-24

▲국내육성품종인 ‘아리수’ 해외시장 시범수출 기념식 개최     ©사진=영주시

 

【인디포커서/송창식 기자】경북 영주시는 지난 24일 봉현면 유전리 소재 맑은영농조합법인 선별장에서 사과 국내육성품종인 ‘아리수’의 홍콩, 베트남 해외시장 진출가능성 진단을 위한 시범수출 기념식을 개최했다.

 

장욱현 영주시장, 농촌진흥청 수출농업지원과 조성주 과장을 비롯한 농촌진흥청, 영주시 관계공무원, 영농조합법인대표 등이 참석한 이날 기념식에서는 홍콩과 베트남에 수출을 위해 영주에서 생산된 국내육성 신품종 ‘아리수’ 600kg(60박스/10kg)을 상차하고 10월 초 현지에서 바이어 및 소비자를 대상으로 시장경쟁력과 소비자 구매력 등을 평가받게 된다.

 

농촌진흥청에서 주관하는 이번 기념식은 수출유망품목 육성계획에 따라 2018년부터 2022년까지 매년 6개 품목을 선정하여 육성하고 있으며, 영주지역에서 생산된 ‘아리수’는 금년도 저온피해와 긴 장마기간으로 인한 품질저하에도 불구하고 전국 사과 최대 주산단지의 생육환경과 재배기술을 바탕으로 최상의 품질을 인정받아 배(그린시스), 멜론(백자·노을), 프리지아, 특수미(향미), 양잠산물과 함께 해외 시장성을 평가 받는다.

 

국내육성품종 ‘아리수’는 9월 상순이 숙기로 맛과 색이 양호해 소비자 호응이 높다. 영주시는 지난 2014년부터 보급을 시작해 현재 180농가 60ha 정도 조성되고 있다.장욱현 시장은 “전국 최고품질을 자랑하는 영주 ‘아리수’ 품종을 농가소득향상을 위해 국내시장 외에도 다양한 수출 판로 확보에 적극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이번 시범수출에 참여한 영농조합법인 박호규 대표는(66세) 2016년부터 회원 30여 농가와 함께 우리지역에서 생산된 ‘아리수’ 소비시장 개척을 위해 계약생산과 재배 일원화에 노력하고 있으며 “국내 소비자 호응이 높은 아리수가 이번 기회를 통해 해외에서도 우수한 평가를 받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