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평촌 지역주택조합’ 임시총회, “조합장 나와라 고성” 아수라장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20-09-24

안양시 동안구 평촌동 지역주택조합 무려 세 번이나 임시총회 강행 시도,

부결된 안건 재상정 통과를 위한 집행부의 무리수로 조합원 언성 높아

202092311시 조합 매입토지에서 임시총회 소집

임시총회 서면결의서 제출거부 등 조합규약 위반

 

   임시총회 장소로 밀고 들어온 비대위측이 조합장 나오라고 소리치고 있다.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안양시 동안구 평촌동 일원에 공동주택 신축을 위해 설립된 평촌동 지역주택조합(이하 '지역주택조합') 2차 임시총회가 극심한 혼란 속에 조합 측과 비대위측 간의 대치상황이 이어졌다.

 

지역주택조합은 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으로 인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에도 불구하고 23일 오전 11시 조합 매입토지에서 임시총회를 강행했다.

 

이날 임시총회는 150여명의 비대위측이 격렬하게 반대하는 가운데 위태로운 대치상황을 이어가다 이들이 임시총회장으로 물리적으로 진입하면서 강하게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몇몇 조합원이 쓰러지면서 119 구급대에 의해 실려 가고 경찰 1개 중대가 더 이상의 물리적 충돌을 막기 위해 양측을 갈라놓았다.

 

지역주택조합은 이날 비대위측의 반발을 예상한 후 서면결의서만 으로 안건을 통과시키려고 했다.

 

실제 이날 비대위측이 확보한 임시총회 시나리오에 따르면 재적조합원 453명 가운데 서면결의서 참석 356명 가운데 찬성은 183명 반대는 158명 무효가 15명이라고 기록되어 있었다.

 

문제는 밀봉된 서면결의서가 조합원들 앞에서 공개적으로 개봉된 후 집계되기도 전에 이 같은 시나리오 문건이 확인되면서 비대위측은 조작 의혹을 제기하면서 강하게 항의했다.

 

지역주택조합은 서면결의서에 따라 이날 상정된 3개의 안건 모두가 승인이 되었다고 선언하면서 임시총회를 마무리 지으려고 했다.

 

하지만 비대위측이 서면결의 조작의혹을 제기하며 경찰에 증거보전을 강하게 촉구했다. 그럼에도 경찰은 사인간의 재산권 다툼이라는 이유로 시청에 책임을 떠넘겼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3시경 안양시청은 서면결의서를 가져가고 추후 정보공개요청에 따라 공개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비대위측은 이 같은 시청 측의 입장에 반발하며 현장에서 확인해야만 한다고 주장하면서 이날 오후 4시가 넘도록 대치국면이 계속됐다.

 

앞서 비대위는 임시총회 직전인 오전 10시경 기자회견을 갖고 업무대행사 임원과 조합장 및 일부 조합 임원의 비리 즉 배임수재 및 배임증재에 연루된 증거가 포착되어 조사되는 가운데 이루어지는 이날 임시총회는 무효라고 주장했다.

 

  비대위측이 조합장나오라고 외치며 강력하게 항의 하자 구석에 몰린 조합장을 경찰이 둘려싸고 있다.© 인디포커스


이날 상정된 안건은 시공사 선정 안건(1호 안건) 7월 말 만기일이 도래하는 자금차입(브릿지 대출)에 대한 안건(2호 안건) 추가분담금 안건(3호 안건)이다.

 

비대위는 서면결의서에 대해 확인을 했지만 본인이 확인하고 인증을 해야만 서면결의서를 쓴게 맞다고 확인이 되는데 그런 확인 과정도 없이 무작정 인정할 수는 없다면서 정식으로 다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비대위측과 조합측용역들과 일부 충돌도 발생했다. 비대위측은 조합장 사퇴를 외치며 도망가지 말고 조합장 나오라고 외치며 밀어붙이자 조합장은 구석 코너에 몰리는 상황까지 발생 하는 등 회의장은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