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북교육청, 정보격차 낮추고(Down) 학습력 높이고(Up)

원격수업을 위한 태블릿 3,000대, 노트북 205대 지원

가 -가 +

송창식
기사입력 2020-09-13

▲정보소외계층 학생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스마트기기 지원     ©사진=경북교육청 제공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경북교육청은 교육급여수급자 등 정보소외계층 학생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태블릿 컴퓨터 3,000대와 노트북컴퓨터 205대를 지원한다고 31일 밝혔다. 지난 28일 안동 소재 경안신육원과 프란치스꼬청소년의집을 시작으로 코로나19로 학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복지시설 25개소와 정보소외계층 학생 2,387명에게 지원한다.

 

이번에 지원하는 스마트기기는 삼성전자·엘지전자·엘지유플러스로부터 기증받은 태블릿 컴퓨터 3,000대와 일선 학교에서 폐기하는 노후 정보화기기를 경북교육청에서 일괄 수거·처리하는 ‘노후 불용컴퓨터 일괄 수거 매각 사업’으로 마련된 신품 노트북 205대이다.

 

‘노후 불용컴퓨터 일괄 수거 매각 사업’은 정보화기기의 일괄 수거로 일선 학교 업무경감과 매각을 통해 확보된 노트북을 사회복지시설에 지원함으로써 사회복지시설의 정보화 환경도 개선하게 됐다.

 

경북교육청은 지난 1학기 사상 초유의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학생들의 원격수업 지원을 위해 학교에서 보유하고 있던 스마트기기 8,107대와 교육부에서 지원받은 4,499대 등 지금까지 총 12,606대의 스마트기기를 학생들에게 대여했다.

 

또한 기존 교육급여 수급 가정에 인터넷 통신비 16억 원(월 1만 9,250원)을 지원했다. 그 외에도 인터넷 회선 설치가 불가능한 지역에는 휴대용 와이파이를 대여하고 원격수업용 단기 인터넷을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상황에서 모든 학생이 원활히 원격수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임종식 교육감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소외계층의 원격수업과 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스마트기기를 지원하게 되었다”며 “소외계층의 어려움을 먼저 헤아려서 온라인 학습에 불편을 겪는 일이 없도록 학습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