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 대통령, 정은경 신임 질병관리청장 찾아 임명장 수여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20-09-11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충북에 위치한 질병관리청을 찾아 정은경신임청장의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인디포커스 사진제공/청와대

 

[인디포커스=김은해]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를 찾아 내일 질병관리 청으로 승격되는 청 승격과 신임 청장으로 임명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의 임명장을 미리 수여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근무지에서 임명장을 주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고, 정식 발령일보다 먼저 주시는 것도 문재인 정부에서 처음 있는 이로 정은경 초대 청장에 대한 대통령의 신뢰가 두터운지를 들여다보이는 부분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꽃다발을 전하는 것으로 새롭게 출범하는 을 축하하고, 그간의 헌신과 노고에 감사하며, 앞으로 국민 건강 보호를 위해 더욱 정진해 달라는 의미를 담아 구성되었다.

 

문 대통령 질병관리본부를 줄인 질본이라는 말은 우리 국민이 가장 신뢰하는 애칭이 되었다, 질본의 질병관리청 승격과 세계에서 모범으로 인정받은 우리 K-방역의 영웅, 정은경 본부장이 승격되는 질병관리청의 초대 청장임명을 축하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공식 승격을 하루 앞두고 제가 직접 질본을 방문해서 질본 여러분들이 일하는 사무실 현장에서, 또 질본 여러분들과 함께 초대 청장 임명장 수여식을 갖게 되어서 매우 기쁘다라고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조금 더 격식을 갖추어서 임명장 수여식을 하는 것이 좀 더 영예로울지 모르지만 지금 한시도 자리를 비울 수 없는 질본의 상황을 감안하기도 하고, 또 무엇보다도 관리청 승격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우리 질본 여러분들과 함께 초대 청장의 임명장 수여식을 하는 것이 더욱 뜻깊은 일이라고 생각을 했다. 정은경 본부장님의 희망도 그러했다고 수여식에 대한 이유를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질본의 승격은 문재인 정부의 정책이지만 정부의 의지만으로 이뤄진 것은 아니다. 질본이 감염병 관리에 있어서 더 큰 역량을 가지고 더 총괄적인 역할을 함으로써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주기를 바라는 그런 국민들의 큰 기대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입니다. 그 사실에 우리 질본 직원들 무한한 자부심을 가져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그 자부심에 또 걸맞는 책임감도 함께 가지면서 국민들 기대에 부응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직원 여러분들께는 항상 감사하고 또 미안한 그런 마음입니다. 질본이 으로 승격된 사실 그 자체, 그리고 또 초대 청장의 임명식을 청 승격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질본 여러분들과 함께 가지는 것, 이 사실 자체가 대통령과 국민들이 여러분들께 보내는 최고의 감사며 격려 뜻이 담겨 있는 것이라고 그렇게 여겨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가 코로나와 언제까지 함께해야 될지 모르겠습니다. 여러분들께서 끝까지 역할을 다해 주시고, 으로 승격되는 것을 계기로 해서 더 큰 역할을 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하루 빨리 우리 국민들을 정상적인 일상으로 이렇게 되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