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SKT, 5G · 언택트 시대에도 동반성장 ‘최우수’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8년 연속 “최우수 명예기업”에 선정

가 -가 +

김선정
기사입력 2020-09-08

[인디포커스/김선정]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8일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8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 SK텔레콤은 8일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8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SKT와 협력사 직원이 서울에 위치한 빌딩 위에서 5G 기지국 설치하고 있는 모습/SKT제공  © 인디포커스

 

이번 평가의 공표 대상인 200개 기업 중 연속 8년 이상 최우수는 SKT 3개 기업 뿐이다. SKT는 통신사 중 가장 오랜 기간 최우수 등급을 유지하고 있으며, ‘최우수 명예기업으로도 선정됐다.

 

SKT는 지난해 5G 상용화 등 새로운 산업 생태계에서 협력사들이 더 많은 기회를 얻을 수 있도록 기술, 금융, 경영 지원에 주력한 점이 이번 평가에서 좋은 결과로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SKT는 지난해 동반위 및 주요 협력사들과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하고, 기술보호 및 특허 비용, 5G, AI 교육 · 컨설팅 지원, 금융(동반성장펀드, 대금지급 바로 프로그램), 협력사 임금 · 복리후생 등 전방위 상생 협력을 추진해왔다.

 

올해 예상치 못한 팬데믹 상황 하에서 SKT는 경영 위기감이 높아진 협력사들을 지원하기 위해 상반기 1100억 원 규모 상생안을 마련해 시행하고, 1600억원 규모로 운용 중인 동반성장펀드 통해 긴급 자금을 대출해주는 등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시행하기도 했다.

 

재택근무 및 마케팅솔루션 무상 지원, 인재 확보를 위한 온라인 협력사 채용박람회 개최, 방역마스크 배포 등 민첩하게 협력사 고충을 덜어주었다.

 

SKT 윤풍영 Corporate1센터장은 앞으로도 팬데믹으로 협력사들이 어떤 어려움을 겪고 있는지 소통하고, 실질적인 상생 방안을 찾아 지원하겠다, “ICT리딩 기업으로서 다양한 파트너들과 상생 협력하며, 선순환 생태계를 만들고 공정거래 문화를 정착시키는 데 솔선수범하겠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