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화체육관광부, 코로나19 시책에 대한 배현진 국회의원 지적사항 수용

가 -가 +

김일만
기사입력 2020-08-28

  • 문화체육관광부, 예약기간 중 91~ 13(2주간) 예약 분 취소진행 요청
  • 지난 25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결산회의 중 배현진 의원 지적사항에 대한 후속조치 차원.
  • 협조 요청에도 불구, 기존 예약자의 예매분 강행에 대해서는 속수무책.
  • 국민혈세 10만원씩 지급하는 근로자지원사업에 대한 대책은 빠져있어

[인디포커스/김일만] 배현진 의원(송파을 / 미래통합당)은 문화체육관광부가 결산회의 과정 중 지적을 받은 숙박 쿠폰사업 중 기존 예매분에 대해, 91일부터 13일까지(2주간) 예약분에 대한 취소를 진행하겠다는 후속 대책을 보고 받았다.

 

이번 조치는 배현진 의원이 K-방역과 엇박자로 가고 있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쿠폰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한 데 따른 조치로, 배 의원은 질병관리본부의 사회적 거리두기와 코로나 2대유행 우려와는 달리 정부에서 여행과 문화생활을 앞장서서 권장함으로써 국민 혼란을 정부 스스로 자초했다고 밝힌 바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취소하는 쿠폰은 지난 8월 정부가 발행한 숙박 할인권을 통해 예약했던 총 122,234(3만원권 11,879/ 4만원권 110,355) 중 일부이다.

 

다만 정부의 취소요청 공문에도 불구하고 취소를 한 개인이 여행을 강행한다면 이를 막을 방법은 전무 한 실정이다.

 

배현진 의원은 코로나 2차 대유행으로 무증상 환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정부의 엇박자 정책을 시정 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와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면서정부의 정책 실험으로 국민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취소 등의 전 과정에 걸쳐 세심히 살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배현진 국회의원(미래통합당,송파을)  © 인디포커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국회,배현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