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작구,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조성 위해 '우리동네키움센터' 10개소 확충

가 -가 +

김종상
기사입력 2020-08-19

  • 지난 3월 우리동네키움센터 집중지원구 선정15개동별 1키움센터 목표로 조성 추진
  • 마을건축가 매칭으로 공공성, 안전성 등을 고려한 센터별 맞춤형 리모델링 실시 

[인디포커스/김종상] 동작구에서는 견고한 지역사회의 돌봄체계 구축을 위해 이달부터 우리동네키움센터(이하 키움센터) 10개소 조성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구는 지난해 서울특별시 동작구 초등학교 방과후 돌봄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초등돌봄 지원에 대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으며, 현재까지 노량진2동과 신대방1, 사당5동에 키움센터 3개소를 설치해운영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서울시 공모 우리동네키움센터 집중지원구에 최종 선정됨에 따라 10개소 확충을 위한 예산 629,600만원을 확보하고11키움센터를 목표로 사업에 나선다.

 

키움센터는 만 6세부터 12세 초등학생까지 돌봄이 필요한 아동은 누구나 이용가능한 방과후 돌봄공간으로, 일상생활교육놀이활동체험학습학습지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 노량진2동 우리동네키움센터에서 아이들이 학습활동을 하고 있다/동작구청 제공  © 인디포커스

 

학기 중 운영시간은 방과후 오후 1시부터 7시까지이며, 현재는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긴급돌봄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설치대상은 일반형 8개소(노량진1, 상도1, 상도3, 상도4,대방동, 사당2, 사당3), 융합형 2개소(사당4, 대방동) 등 총 10개소로, 상도4동 청사 등 구유재산을 최대한 활용한다.

 

특히, 구는 서울시 마을건축가 매칭을 통해 동적정적 활동공간 구분공간구성의 공공성, 서울시 키움센터 설치 가이드라인에 따른 취사시설, 화장실, 출입구의 개보수화재, 지진 등 비상상황 발생 시 안전을 고려해 설계한다.

 

구는 다음달부터 센터별 특징에 맞는 리모델링에 들어가며, 오는 12까지사회복지법인, 비영리법인, 비영리민간단체를 대상으로 키움센터를운영할위탁업체를 선정하고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개소할 계획이다.

 

 

박주일 아동청소년과장은 우리동네키움센터의 확충을 통해 아동의 건강한 발달을 도모하고 부모가 안심할 수 있는 지역사회 돌봄체계를 구축하겠다앞으로도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정책을 통해 아이 키우기 좋은 동작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동작구,키움센터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