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민단체들, 댐관리부실 "환경부 장관, 수자원공사 사장" 즉각 물러나라

가 -가 +

김문정
기사입력 2020-08-11

 유래없이 최장의  장마로 전국적으로 국지성 폭우가 내리던 8월 1~10일 전국의 땜들이 수문을 개방했다.© 인디포커스 사진제공/이광우

 

[인디포커스=김문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수보회의에서 댐의 관리와 4대강 보의 영향에 대해 전문가들과 함께 깊이 있는 조사와 평가. 그리고 홍수조절 기여의 실증적 분석을 지시했다.

 

이런 가운데 전국댐피해극복협의회 등 시민단체들이 이번 폭우로 인해 수해를 입은 댐지역이 극심하다고 성명서를 내고 정부에 개선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단체들은 이는 댐관리당국이 제 때에 수문개방을 하지 않은 것과 깊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에 정부와의 공동조사, 책임자처벌을 강력히 요구했다.

 

또한, 가뭄과 홍수 예방으로 발전과 부를 누리고 있는 서울 등 하류 대도시에서 수해방지세를 징수해 지속적으로 댐피해 지역에 보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질 악화와 생태계 파괴 등 각종 피해를 주고 있는 4대강 보의 재자연화를 요구하고, 또한 문제투성이 영주댐의 완전한 철거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수자원공사는 정의를 실현하고 물관리에 대해 총체적인 책임을 지고 있는 환경부와 수자원공사는 여전히 토건세력을 옹호내지 방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번 수해 지역을 댐관리의 부실로 규정하고, 이의 책임을 지고 조명래 환경부장관과 수자원공사 박재현 사장의 즉각 퇴진을 요구했다.

 

앞으로 요구관철을 위해 각종 토론회 등을 통한 정책개발과 국회소통을 통한 법 개정, 집회와 시위를 전개할 것이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환경부,수자원공사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