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사들, 초유의 육탄전 싸잡아 비판하는 네티즌 들

가 -가 +

박한수
기사입력 2020-07-30

  왼쪽은  서울 중앙지검 정진웅 부장검사가 병원에 입원 해 있다.오른쪽은 한동훈 검사가 국회 법사위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 인디포커스 사진제공/중앙지검 외 시사포토뱅크 사진합성/김은해 

 

[인디포커스=박한수 기자]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을 둘러싸고 한동훈 검사장과 중앙지검 수사팀장(부장검사) 사이에서 벌어진 사상 초유의 검찰 간부 간 몸싸움에 국민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팀이 29일 한동훈 검사장의 휴대전화를 추가로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한 검사장과 수사팀장 사이에 몸싸움이 벌어졌다.

 

지난주 한 검사장에 대한 수사를 중단하라는 검찰수사심의위의 권고 이후 이뤄진 추가 압수수색 과정에서 급기야 폭행 의혹으로까지 번졌다.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의 정진웅 부장검사는 29일 피의자 한동훈 검사장의 휴대폰 유심(USIMㆍ가입자 식별 모듈)을 압수하려다가 물리적으로 충돌했다. 한 검사장 측은 "정 부장이 탁자 너머로 몸을 날려 넘어뜨렸다"고 주장하는 반면, 서울중앙지검은 "초기화 등 휴대폰 정보 변경을 시도하려는 정황이 있어 이를 제지하려는 과정에서 중심을 잃은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후 "(압수수색) 과정에서 피압수자(한 검사장)의 물리적 방해 행위로 담당 부장검사가 넘어져 현재 병원 진료 중"이라고 밝혔다.

 

한동훈 검사장은 이에 수사기관 관계자가 직권을 남용, 사건 관계인을 일방적으로 폭행한 '독직폭행'이라며 서울고검에 고소장과 감찰 요청서를 제출했다.

 

정진웅 부장검사는 입장문을 통해 "한 검사장이 수사를 방해하려는 의도로 고소한 것으로 보고 무고 및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고검은 이 사건에 대한 감찰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검찰의 육탄전에 네티진들은 검사라는 것들이 이모양이니라면서 안 창피하냐며 싸잡아 비판했다.

 

아이디 포청천은 일개부장이 감히 검사장을 때리겠냐 말도안되는 억지 그만 부려라는 등 많은 댓글에서 다양한 의견으로 검찰의 육탄전을 두고 다양한 의견을 올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