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27차 한미일 의원 회의 화상회의로 개최 “언택트(Untact) 의회 외교” 가동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20-07-29

  • 코로나19 상황 속 3국간 협력 도모각국 경제회복 방안 공유
  • 박진 대표단장, ‘125천 건 진단등 한국 방역 역량 미일 대표단에 소개

[인디포커스/김은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세계 각국의 물리적 이동이 극히 제한되는 상황 속에서, 국회가 언택트(Untact) 의회외교를 가동, 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협력을 강화 한다.

 

코로나19 상황 속 한미일 3국간의 협력을 도모하고 각국의 경제회복 방안을 공유하기 위한 27차 한미일 의원회의(Korea-U.S.-Japan Trilateral Legislative Exchange Program, TLEP)729() 오전 8(미 동부시간 728일 오후 7) 의원회관 제1간담회의실(영상회의실)에서 개최되었다.

 

대한민국 대표단은 박 진 의원을 대표단장으로 하여 홍익표·조태용·김병주 의원이 참석하였다. 미국에서는 마크 타카노·프렌치 힐 의원이참석하였고, 일본에서는 마사하루 나카가와·이노구치 쿠니코·야마모토 고조 ·키시모토 슈헤이 의원이 참석했다.

 

이번 제27차 한미일 의원회의는 당초 올해 상반기 일본 및 미국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화상회의로 개최되었다. 회의 의제는 코로나19 대응 및 경제회복 방안 비교로 선정, 코로나19를 대비하는 각 국의보건·방역 정책 현황 및 경제회복 방안에 대해 폭넓고 심도 깊게 토론하였다.

 

▲ 「제27차 한미일 의원회의(TLEP)」현장 사진/국회 제공  © 인디포커스

 

▲ 「제27차 한미일 의원회의(TLEP)」현장 사진/국회 제공  © 인디포커스

 

대한민국 대표단장인 박 진 의원은 대한민국에서는 현재 하루 확진자가 20명 수준으로 일단 진정상태에 있으나, 앞으로 다가올지도 모를 2차 대유행가능성에 대비해야한다매일 약 25천 건에 달하는 코로나19 진단검사 역량을 보유하고, 드라이브-스루(승차검진) 방식의 비접촉식 진단검사법을 활용하는 등 광범위한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대한민국의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소개했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경제 회복을 위해 유동성을 공급하여 위축된 지역경제 소비를 활성화하고, 실업지원, 고용보험의 확대 등 저소득층의 사회안전망 확충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수립중이라고 설명했.

 

미국 및 일본 대표단은 일 역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여러 방역조치에 힘쓰고 있고, 위기 극복을 위한 사회안전망 확보 및 재정 정책 사례를 함께 공유해야 한다, “코로나19 위기에 따른 국제협력 및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정보 교류 등에서도 3국간 긴밀한 협조를 이어나가야 한다고 뜻을 모았.

 

한미일 의원회의(TLEP)2003년 출범한 이후 연 2회 정례적으로 회의가열리고 있다. 통역 없이 영어로 회의가 진행되어 의원간 자유롭고 솔직한 토론통해 3국의 정치·외교적 협력을 강화하는 의회 차원의 공식적 친목채널자리매김했다.

 

박 진 의원은 오랜 역사를 가진 한미일 의원회의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중단되지 않고, 최초로 화상회의로 교류를 진행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하며, “-미 및 한-일 간의 현안 문제들이 있으나 이를 극복하면서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이어나가 신뢰를 구축하고, 오늘 논의하고 공유된 내용이 한3국의 코로나19 종식과 조속한 위기극복을 위한 국제협력의 소중한 밑거름이 되길 희망한다고 마무리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국회,한미일의원회의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