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및 강제징용 피해자와 유족, 이영훈과 일본 우익 잡지 기고 류석춘 고소

가 -가 +

김일만
기사입력 2020-07-03

[인디포커스/김일만지난 2일 송영길 의원이 소개했던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밝힌 '위안부 피해자 등, 이영훈·류석춘 고소'와 관련된 내용에 따르면, 이용수 할머니를 비롯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및 강제징용 피해자와 그 유족 9(고소인 총 10)2020. 7. 7. 오전 10시 굿로이어스 공익제보센터 양태정 변호사를 대리인으로 하여 반일 종족주의시리즈 집필진인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들과 일본 우익잡지 하나다8월호에 친일 기고문을 게재하기로 알려진 류석춘 연세대 교수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제출했다.

 

이들에게 적용된 혐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 당사자인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이미 돌아가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 및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국가보안법 위반(찬양·고무)이.

 

이승만학당 교장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와 주익종 전 대한민국역사박물관 학예실장, 이우연 등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들은 지난 해 7월 일본군 위안부는 공창제도의 형태였고, 강제징용에 대한 대법원 판결은 역사왜곡에 근거한 것이며, 독도가 우리 땅이라고 볼 근거가 부족하다는 등의 주장을 담은 반일 종족주의를 한국과 일본에서 출간했습니다. 이 책은 양국 모두에서 동시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장기간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그리고 지난 516반일 종족주의에 대한 학계의 비판을 재반박하며 기존의 주장을 한층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후속편인 반일 종족주의와의 투쟁을 새롭게 출간하여 한일 양국의 학자들로부터 다시 한 번 큰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편 강단에서 위안부 막말 파문을 일으켜 연세대로부터 정직 1개월 처분을 받은 바 있는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는 최근 일본 우익잡지 하나다8월호에, 징용 간 사람들 대부분은 돈 벌러 자원해 간 것이고, 한국의 젊은 여자들이 위안부로 나서게 된 것은 민간의 매춘업자에게 취업 사기를 당해서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일본의 토지조사사업은 기존의 소유권을 근대적인 방법으로 재확인하여 세금을 정확히 징수하기 위한 기초 작업이고, 한국 쌀을 일본이 빼앗아 간 것이 아니라 돈을 주고 사 갔을 뿐이라는 내용의 기고를 하여 큰 반발을 샀다.

 

이번 고소 사건의 대리를 맡은 굿로이어스 공익제보센터의 양태정 변호사는 지난 해 출간된 이영훈 교수 등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들의 반일 종족주의와 최근 출간된 반일 종족주의와의 투쟁의 내용은 수많은 사료와 당시 생존자들의 생생한 증언에 부합하지 않는 허위이다. 그들의 저술 내용은 우리의 민족적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혔을 뿐만 아니라 아직 생존해 계신 강제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과 그 유가족들의 명예를 크게 훼손하고 돌이킬 수 없는 고통을 안겨주었다고 밝혔다.

 

또한 류석춘 교수에 대해서도 일본 극우 잡지에 보낸 기고문 내용도 문제이지만, 하나다가 류 교수 기고문을 인터넷에 한국어로도 소개하면서 한국사회의 이상한 실태를 한국 사람들도 읽으면 좋겠다고 홍보하는 등 일본 내 혐한(嫌韓) 기류를 부채질하는데 악용되고 있다는 것이 더욱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들의 허위 주장은 1919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부정하는 식민지 근대화론에 근거한 것으로서, 일제 강점기 토지조사사업이라는 명목으로 우리 국민들의 토지를 수탈한 동양척식주식회사의 착취를 합리화하는 반역이자 반국가행위에 해당한다는 것이 이번 고소를 진행한 강제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과 그 유가족들의 입장이다.

 

양 변호사는 한국의 내로라하는 엘리트 학자들인 이들의 이러한 저술이 한국은 물론 일본의 젊은 세대에게도 그릇된 역사관을 심어주어 그들이 장차 일본의 지난 과오를 반성하고 새로운 미래를 향해 나아갈 수 있는 기회를 박탈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끝으로 양 변호사는 동아시아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한국과 일본의 건전한 미래를 망치는 이러한 행위가 쉽게 용납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번 사건을 담당할 수사기관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기사제공 국회 송영길 의원실

 

▲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의원 (외통위원장)  © 인디포커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이영훈,류석춘,양태정,국회,송영길,위안부,징용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