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의장, 임의배치 21대 개원 민주당 17개 상임위원장 싹쓸이

가 -가 +

김일만
기사입력 2020-06-29

▲ 29일 한달여만에 21대국회개원한 박병석 국회의장이 의사봉을 내리치고 있다. 사진제공/장건섭 기자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일만 기자]박병석 의장은 21대 국회가 법사위원장 자리를 두고, 원구성도 하지 못하고 5번씩 개원을 연기, 오늘 마지막 합의가 결렬됨에 따라 미래통합당 위원들을 의장이 임의로 배치하고 오후 2시에 본회의를 열었다.

 

더불어민주당이 법사위원장을 가져가면서 공전을 거듭했던 21대 국회가 전반기 11개 상임·특별위원장을 선출했다. 이로써 여야 합의가 필요한 정보위원장을 제외한 상임·특별위원장 17개 자리를 미래통합당이 위원장을 거부하면서 여당이 모두 차지했다.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민주당이 자당 몫으로 배정한 11개 상임·특별위원장 선출 안건을 표결에 부쳤다. 미래통합당이 원구성 협상안에 반발하면서 자당 소속 상임위원 명단을 내지 않자 박병석 국회의장이 강제 배정 조치한 데 따른 결과다.

 

 

표결 결과, 정무위원장에 윤관석, 교육위원장에 유기홍,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에 박광온, 행정안전위원장에 서영교, 문화체육관광위원장에 도종환,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에 이개호, 환경노동위원장에 송옥주, 국토교통위원장에 진선미, 여성가족위원장에 정춘숙, 예산결산특별위원장에 정성호 의원이 선임됐고, 운영위원장에는 김태년 원내대표가 선출됐다.

 

김 원내대표는 "원만하게 원구성을 하기 위해 긴 시간 최선을 다해서 협상했으나 결과적으로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통합당 불참 상태에서 원을 구성해 송구스럽다"면서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국민의 삶을 챙기고 기업과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미룰 수 없었음을 헤아려 달라"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이날 민주당은 여야 원구성 합의가 최종 결렬되면서 18개 모든 상임·특별위원장을 민주당 몫으로 선출하기로 결정했다. , 여야 국회부의장 합의가 필요한 정보위원장 자리는 일단 남겨뒀다.

 

 

한편 미래통합당 위원들은 박병석 국회의장이 임의로 배치함에 따라 조만간 크게 바뀔 것으로 예상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