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 대통령, 남과북 사이좋은 이웃이 되길 바래

남북 간 체제경쟁은 이미 오래전에 끝나, 전쟁을 끝내기 위한 노력에 북한도 담대하게 나서라.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20-06-26

  6,25 70주년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인디포커스 사진제공/청와대


[인디포커스=김은해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6,25 70주년 기념사에서 “1950625,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전쟁 발발 10시간 만에 결의문을 채택해 북한군의 침략 중지와 38도선 이북으로의 철수를 촉구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의 회복을 위해 역사상 최초의 유엔 집단안보를 발동했고, 세계가 함께 고귀한 희생을 치렀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오늘의 자유와 평화, 번영의 뿌리가 된 수많은 희생에 대한 기억과 우리 자신에 대한 자부심이다. 독립선열의 정신이 호국영령의 정신으로 이어져 다시 민주주의를 지켜내는 거대한 정신이 되었듯, 6·25전쟁에서 실천한 애국과 가슴에 담은 자유민주주의를 평화와 번영의 동력으로 되살려내야 한다. 그것이 진정으로 전쟁을 기념하는 길이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6·25전쟁이 끝난 후에도 남과 북은 긴 세월 냉전의 최전방에서 맞서며 국력을 소모해야만 했다. 우리 민족이 전쟁의 아픔을 겪는 동안, 오히려 전쟁특수를 누린 나라들도 있었다고 꼬집었다.

 

우리는, 원조에 의존해 복구와 재건에 힘썼고 경공업, 중화학공업, ICT산업을 차례로 육성하며, 선진국을 따라잡기까지 꼬박 70년이 걸렸다. 우리에게 전후 경제의 재건은 식민지배에서 벗어나는 것만큼이나 험난한 길이었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6·25전쟁을 극복한 세대에 의해 우리는 한강의 기적을 이뤘다. 국민소득 3만 불이 넘는 세계 10위권 경제 강국으로 발전.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원조를 주는 나라가 되었고,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탈바꿈하고 있다. 코로나 극복 과정에서 세계가 주목하는 나라가 되어 이제 국민이 지켜낸 대한민국은 국민을 지켜낼 만큼 강해졌다. 평화를 만들어낼 만큼 강한 힘과 정신을 가졌다고 역설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군은 어떤 위협도 막아낼 힘이 있다. 철저한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으며 두 번 다시 단 한 뼘의 영토, 영해, 영공도 침탈당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평화를 원한다. 그러나 누구라도 우리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한다면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는 전방위적으로 어떤 도발도 용납하지 않을 강한 국방력을 보유하고 있다. 굳건한 한미동맹 위에서 전시작전통제권의 전환도 빈틈없이 준비하고 있으며. 우리는 우리 자신의 힘을 바탕으로 반드시 평화를 지키고 만들어갈 것이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전쟁을 반대한다. 우리의 GDP는 북한의 50배가 넘고, 무역액은 북한의 400배를 넘었다. 남북 간 체제경쟁은 이미 오래전에 끝났다. 우리의 체제를 북한에 강요할 생각도 없다. 우리는 평화를 추구하며, 함께 잘 살고자 한다. 우리는 끊임없이 평화를 통해 남북 상생의 길을 찾아낼 것이다. 통일을 말하기 이전에 먼저 사이좋은 이웃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는 미래를 준비했고, 평화를 지키는 힘을 기르며 아무도 넘볼 수 없는 나라를 만들었다. 이제 우리의 아들과 딸들은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남보다 앞서 준비하며, 세계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의 주인공이 되었다. 전쟁을 겪은 부모세대와 새로운 70년을 열어갈 후세들 모두에게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는 반드시 이뤄야 할 책무. 8,000만 겨레 모두의 숙원이며, 세계사에서 가장 슬픈 전쟁을 끝내기 위한 노력에 북한도 담대하게 나서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남과 북, 온 겨레가 겪은 전쟁의 비극이 후세들에게 공동의 기억으로 전해져 평화를 열어가는 힘이 되어야 통일을 말하려면 먼저 평화를 이뤄야 하고, 평화가 오래 이어진 후에야 비로소 통일의 문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남북의 화해와 평화가 전 세계에 희망으로 전해질 때,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에 진정으로 보답하게 될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