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병석 국회의장, 6.15 공동선언 20주년 더불어민주당 기념행사에서 "분단과 대립의 역사에 마침표를 찍어야"

가 -가 +

인디포커스
기사입력 2020-06-15

[인디포커스/김은해] 박병석 국회의장은 15평화의 길이 위태로워지고 있다. 그러나 20년 전으로 돌아갈 수는 없다남도 북도 6.15 정신으로 돌아가야 한다. 더 늦기 전에 분단과 대립의 역사에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6.15 공동선언 20주년 더불어민주당 기념행사에서 “6.15 남북공동선언은 역사적 대사건이었다. 반세기 분단사의 대전환을 가져왔다. 화해와 교류 협력의 새 시대를 열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의장은 “6.15 남북공동선언은 김정일 위원장의 유훈적 의미도 담고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말씀 드린다면서 북도 합의 정신을 지켜주길 바란다도 당부했다.

 

또 박 의장은 평화와 국익 앞에는 여야가 없다. 평화가 국익이다. 국회가 손잡고 겨레의 이익을 위해 함께 헌신할 수 있도록 살피겠다국제사회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확고히 지킬 수 있도록 의원 외교 활동도 적극 돕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주최로 열린 이날 행사는 고 김대중 대통령의 대북화해협력 정책의 의미를 재확인하고, 6.15 공동선언 이행을 통해 한반도 평화 정착의 의지를 다지기 위해 열렸다.

 

행사에는 박병석 국회의장, 민주당 이해찬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이낙연 상임고문, 김연철 통일부 장관, 임동원 전 국가정보원장,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 등이 참석했다.

 

  © 인디포커스

 

  © 인디포커스

 

  © 인디포커스


[사진 기사 제공/국회사무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국회,박병석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