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떠나는 문희상국회의장, ‘팍스 코리아나’로 출발, "꿈, 팍스 코리아나" 시대 열리길.....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20-05-21

  문희상국회의장이 퇴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인디포커스 김은해 기자

 

문희상 의장이 21일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정치 퇴임과 국회의장 퇴임 기자회견에서 이날이 오고야 마는군요. 임기가 꼭 8일 남았습니다. 만감이 교차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모든 것을 정리하고 새로운 인생의 출발점에 서있는 지금, 나는 몹시 떨린다. 나의 인생 자체였던 국회와 정치를 떠난다는 두려움일 것이다. 그러나 또 한편으로는 늘 그렇듯이 다가올 낯선 미래에대한 동경과 새로운 길을 가고 싶다는 설렘도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무엇이 나를 정치로 이끌었나, 그리고 문희상의 정치는 무엇이었나 곱씹고 곱씹게 되었다. 65년 혈기 넘치던 법대 시절, 한일회담 반대 투쟁에 나섰던 시기를 떠올리면 55년의 세월이다. 80년 서울의 봄을 기점으로 하면 40. 87년 제2의 서울의 봄, 처음으로 정당에참여한 시절을 기준으로 해도 33. 평생의 업이자 신념이었던 정치를 떠난다니 사실 심정이 복잡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문희상 의장은 김종필 전 총리께서 말씀하셨던 정치는 허업(虛業)’이라는 말이 가슴 깊숙이 파고드는 나날이었다그러면서 문 의장은 아쉬움은 남아도 나의 정치 인생은 후회 없는 삶이었다. 하루하루 쌓아올린 보람이 가득했던, 행복한 정치인의 길이었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희상 의장은 “19971219일 김대중 대통령님이 당선, 수평적이고 평화적인 정권교체가 현실이 되었고, 이로써 목표는 모두 다 이뤄진 것이었다면서 김대중, 노무현 정부에서 부름을 받았고, 문재인 정부에서는 국회의장을 하며 국민과 국가를 위해 일할 기회를 얻었다. 야당이었던 두정부에서는 야당을 대표하여 한국사회에 미력하나마 기여할 수 있었다. 무려 다섯 정부에서 제게 역할이주어졌고, 혼신의 힘을 다해 일할 수 있었다. 그것은 놀라운 행운이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1980년 봄, 새로운 세상에 대한 희망은 무참히 사라졌지만, 젊은 문희상이 품었던 꿈은 지금도 살아있다. 저의 정치는 팍스 코리아나로부터 출발했습니다. 대한민국이 세계를 선도하는 팍스 코리아나의 시대를 만들고 싶은 당찬 포부였다. 80년대 당시에는 그저 정치 초년생의 꿈이었을 뿐 누구도 실현 될 수 있다고 믿지 않았다. 그러나 지금 우리 대한민국에 기회가 찾아오고 있다

 

문희상 의장은 미국이 주도하는 팍스 아메리카나에서 팍스 아시아나의 시대가 성큼 다가왔다. 팍스 아시아나의 시대에는 한국·중국·일본 3국 서로 양보하며 협력속의경쟁이 필연이다. 그 안에서 우리 대한민국이 팍스 코리아나의 꿈을 실현하고 우뚝 서기를 염원한다. 대한민국 정치 지도자라면 누구나 꿈꾸고 추구해야 할 목표라고 생각한다. 몸은 떠나도 문희상의 꿈, 팍스 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기를 간절히 바라고 응원할 것이다”는 말을 남겼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