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구시, 온실가스 감축으로 시세입 쑥쑥 온실가스 배출권 운영 성과로 35억원 비축

가 -가 +

송창식
기사입력 2020-05-21

▲대구광역시청 전경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대구시는 2015년부터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를 운영하면서, 온실가스 감축 활동과 시설 개선으로 85,900톤의 잉여 배출권을 확보하고 시세 35억원에 상당하는 수익을 창출했다.대구시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의 일환으로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를 2015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2030년까지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는 2017년 온실가스 배출량의 24.4%를 감축하는 것이다.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는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이 5만톤 이상이고 에너지 소비량이 200TJ(terajoules : 열량단위)인 기업이나 지자체, 공공기관이 대상이며, 현재 총 639개 기관이 운영 중에 있다. 대구시도 정수장, 매립장, 소각장 등 26개소의 환경기초시설을 운영 관리해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를 시행 중이며, 2019년에는 120만톤의 온실가스를 배출했다. 그 결과 기존 제1차 계획기간(2015년~2017년)의 운영 잔여분인 51,290톤과 2018년 이월량인 29,857톤, 2019년 잔여분인 4,753톤을 합산해 4월 현재 총 85,900톤을 보유 중에 있다. 이는 현 시세(톤당 40,500원)로 35억원에 상당한다.

 

대구시는 잉여분인 85,900톤 중 50,000톤은 2020년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이월 처리하고, 올해 상반기 중 35,900톤을 판매해 시세입으로 편성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대구시는 다양한 방법으로 노력해왔다. 공공하수처리장은 온실가스 진단 컨설팅을 실시해 반입수와 유출수의 오염도 측정 오차율을 줄이고, 정확한 측정 자료를 바탕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이 산출될 수 있도록 개선했다.

 

또한 태양광 설치를 통해 생산한 자체 전력 이용이나, 온실가스 감축률이 뛰어난 소화기 교반 장치 교체사업 등을 추진해 조금이라도 더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소화조 교반장치 교체 : 가스교반장치 → 수직형 저동력 교반장치 (온실가스 감축효과 : 97% 감축) 아울러, 대구시는 생활쓰레기 매립장의 매립가스 자원화 사업을 통해 2007년부터 지금까지 407억원의 시세입을 확보한 바 있으며, 음식물류 폐기물처리시설의 바이오가스 자원화 사업, 하수처리장의 메탄가스 회수사업 등은 대구시 온실가스 감축의 탄탄한 기반이 되고 있다.

 

성웅경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대구시는 매립가스 자원화 사업이나, 태양광 설치, 전기차 보급 등 온실가스 저감 정책을 도전적으로 시행한 결과 감축 목표를 성공적으로 달성했다”며 “시민들께서도 에너지 절약, 대중교통 이용 등 친환경 생활을 실천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을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