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양시의회 ‘기피시설연구회’ 연구활동을 위한 현장방문

가 -가 +

인디포커스
기사입력 2020-05-19

[인디포커스/김문정] 고양시의회 의원 연구단체인기피시설연구회가 지난 518일 기피시설 연구활동을 위한 현장방문을 실시했다.

 

현장 방문지는 백석동에 위치한 고양환경에너지시설, 토당동에 위치한 원능수질복원센터, 대자동에 위치한 서울시립승화원으로 시설 운영현황 청취 및 현장 시찰 등을 통해 기피시설 관련 정책대안을 제시하고자 연구활동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 고양환경에너지시설 현장방문/사진 고양시의회 제공  © 인디포커스

 

이날 기피시설연구회 의원들은 시설 관계자로부터 시설 운영현황 및 안전관리 현황 등에 대한 설명을 청취하고, 질의응답과 시설 시찰을 하는 한편, 시설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의원들은 무엇보다 소각시설, 화장시설, 하수처리시설 등 우리 생활에 꼭 필요하지만 주민 혐오시설이라는 인식 때문에 기피하는 시설들을 어떻게 하면 주민 친화적이고 주변 환경과 조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지에 대해 고민하며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고양시에서 운영되고 있는 서울시립승화원 등 서울시 소유 기피시설로 인해 지역주민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고 고양시의 균형발전을 가로막는 장벽이 되고 있다며, 고양시와 서울시의 기피시설 갈등해소 및 상생발전 방안을 찾는데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봉식 기피시설연구회장은기피시설을 둘러싼 갈등을 최소화하려면 기피시설 설치를 계획하는 단계부터 공론화 과정 및 이해 관계자가 함께 참여하는 절차가 중요하며, 기피시설을 선호시설로 만드는 전략도 필요하다.”,“기피시설 연구활동을 통해 기피시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바꾸고, 기피시설을 선호시설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해 기피시설을 둘러싼 사회갈등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시의회 기피시설연구회는 회장에 정봉식 의원, 부회장은 박한기 의원이 맡고 있으며, 김종민, 김효금, 장상화 의원이 회원으로서 11월 말까지 활동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