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OPEC+ "5∼6월 하루 970만 배럴 감산...원유감산 전격 합의"

가 -가 +

남기원 기자
기사입력 2020-04-13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남기원 기자]로이터 통신은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는 12일(현지시간) 긴급 화상회의를 열어 5월 1일부터 6월 말까지 두 달 간 하루 970만 배럴의 원유를 감산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OPEC+는지난 9일 화상회의에서 하루 1천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의견을 모았지만 멕시코의 반대로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멕시코는 자국에 할당된 감산량인 하루 40만 배럴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10만 배럴만 감산하겠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이날 합의된 감산량을 고려하면 OPEC+가 12일 회의에서 멕시코의 요구를 결국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이란 석유장관은 이날 회의 뒤 "하루 10만 배럴을 감산하겠다는 멕시코의 요구를 OPEC+가 승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일 발표된 잠정 합의안에 따르면 감산 기준은 2018년 12월이며, 하루 250만 배럴씩을 감산해야 하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는 산유량을 각각 하루 850만 배럴로 줄여야 한다.

 

사우디가 4월부터 산유량을 1천200만 배럴 이상으로 올린 터라 합의된 감산량인 하루 970만 배럴을 4월 기준으로 계산하면 하루 1천400만∼1천500만 배럴을 감산한 효과다.

 

이날 합의된 감산량은 그간 OPEC+가 결정한 감산·증산량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감소할 원유 수요량이 하루 3천만 배럴로 전망되는 만큼 OPEC+의 감산량은 국제 원유 시장의 공급 과잉을 해소하기에는 부족하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9일 일일 1천만 배럴 감산 소식이 전해지자 국제 유가는 10% 가까이 급락했다.

 

또 OPEC+의 합의 타결을 촉진하려고 미국이 9일 멕시코에 할당된 감산량 중 하루 25만 배럴을 떠안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부가 산유량을 강제할 수 없는 미국 석유 산업의 특성상 미국이 '대리 감산'을 실행할 수 있는 지도 불투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