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청도군,‘코로나19’피해농업인을 위한 농어촌진흥기금 긴급경영안정자금 47억원 요청

가 -가 +

송창식
기사입력 2020-03-29

 

▲청도군 전경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청도군은 코로나19 피해 농업인 지원을 위해 긴급경영안정자금으로 경상북도 농어촌진흥기금 47억원을 긴급지원 요청했다.

 

코로나19 발생으로 청도군 봄철 지역특산물인 한재미나리, 딸기, 표고버섯 등 신선농산물 소비 위축과 판로가 어려워 농가 경영 불안이 가중되고 있어, 농업인 경영안정 도모 및 위기 극복을 위해 농어촌진흥기금을 융자 지원할 계획이다.

 

긴급 요청한 농어촌진흥기금은 비료, 농약, 하우스용 비닐 등 소모성 농자재구입, 축산농가 사료구입 등에 필요한 운영자금으로 지원한도는 개인 2천만원, 농업법인 5천만원이며, 금리는 연1%에 2년 거치 3년 균분상환이다.

 

 이승율 청도군수는“군내에 거주하는 농업인 및 사무소를 둔 법인 중  코로나19로 인한 농축산물 소비감소, 개학 연기로 학교급식, 식당 등 납품 불가에 따른 농축산물 판로 차단 등 피해를 본 농업인을 우선 선정할 계획”이라고 말을 전했다.
 
 융자지원 희망자는 추후 공모 신청을 통해 주소지 읍·면사무소에 융자신청서, 사업계획서 등을 작성해 신청하고, 지원대상을 군 자체 심사를 거치고 농협을 통해 대출받을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