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구시 결산 결과 세입 9조 5천억, 세출 8조 3천억

최근 6년간 채무 및 부채비율 지속감소, 채무 1조 7천억, 부채 2조 2천억

가 -가 +

송창식
기사입력 2020-03-29

 

▲대구광역 시청 전경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 】대구시가 2019회계연도 세입·세출 예산회계, 재무회계 및 기금회계 등 회계별 결산을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실시한 결과, 지방재정의 건전성을 파악하는 기준이 되는 채무비율과 부채비율이 매년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기조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일반회계 및 14개 특별회계를 포함한 예산회계 결산액은 세입이 9조5,616억원,세출이 8조3,158억원으로 잉여금 1조2,458억원이 발생했다.

 

잉여금 중 다음연도 이월액 4,699억원과 국고보조금 반환금 254억원을 제외한 순세계잉여금은 7,505억원(일반회계 1,875억원, 특별회계 5,630억원)으로 집계됐다.세입결산 중 지방세 규모는 2조 7,796억원으로 전년(2조 5,945억원)대비 1,851억원(7.1%)이 증가했으며, 그 중 취득세는 전년(9,250억원)대비 254억원(2.7%), 자동차세는 전년(3,699억원) 대비 135억원(3.6%) 감소했으나, 지방소비세는 전년(3,745억원) 대비 2,108억원(56.3%) 증가했다.이는 부동산 매매감소에 따른 취득세 감소, 유류세 한시적 인하로 인한 주행분 자동차세는 감소하였으나, 지방소비세율 인상(11%→15%)에 따른 지방소비세 증가에 따른 것이다. 1)명시, 사고, 계속비이월 2)주택 등 일반매매요인 감소 3)자동차등록은 증가하였으나 유류세 한시적 인하로 감소

 

회계별로 살펴보면, 일반회계는 세입 7조 975억원, 세출 6조 5,402억원으로 5,573억원의 잉여금이 발생했으며, 다음연도 이월액 3,449억원과 국고보조금 반환금 249억원을 제외한 순세계잉여금은 1,875억원이다.특별회계는 세입 2조 4,641억원, 세출 1조 7,756억원으로 6,885억원의 잉여금이 발생했으며, 다음연도 이월액 1,250억원과 국고보조금 반환금 5억원을 제외한 순세계잉여금은 총 5,630억원이다.결산내용 중 예산회계(단식부기, 현금주의) 방식에 의한 채무는 대구시 본청의 경우 ‘19년도말 채무는 1조 7,090억원으로, 민선6~7기 6년간 총 2,289억원의 채무를 상환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재무회계(복식부기, 발생주의) 방식에 의한 자산은 경부고속철도변 지하차도 준공 등 사회기반시설 증가 등으로 4,796억원이 증가한 34조 6,876억원이며, 부채는 지방채증권의 감소 등으로 전년도말 2조 2,694억원 보다 216억원이 감소한 2조 2,478억원이다.공사·공단을 포함한 대구시 총 부채규모는 3조7,918억원으로 전년도말 3조 2,027억원보다 5,891억원 증가했다. 또한, 17개의 기금회계는 전년도말 9,886억원 보다 15억원 감소한  9,871억원으로 집계됐다.

 

국세인 부가가치세의 15%를 지방세로 전환된 세금

특별회계 : 15

-공기업특별회계(2) : 일반기업처럼 이용하는 사람으로부터 돈을 받아 사업을 실시하고 있는 회계

- 기타특별회계(13) : 특정 목적을 위해 일반회계와 별도로 사용되는 회계

채무현황 : 19,379억원(’13년도말 기준) 17,090억원(’19년도말 기준) 2,289억원(붙임3참조)

주요증가요인 : 도시공사 금호워터폴리스 개발사업 社債 4,483억 원

 

결산내용에 대해서는 오는 5월 6일부터 5월 25일까지 20일 동안 시의원, 공인회계사, 세무사, 재무경력자 등이 참여하는 결산검사를 거쳐, 6월 개최되는 시의회 제1차 정례회에서 승인을 받을 예정이다.진광식 대구시 자치행정국장은 “2019회계연도 결산을 준비하면서 민간 전문가 중심으로 구성된 ‘대구광역시 결산검사위원회’의 결산검사와 시의회의 결산승인 심사과정에서 지적된 사항들은 꾸준히 보완해 투명한 재정집행과 건전재정 기조를 향상시키는데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붙임1

 

2019회계연도 결산규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