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동군, ‘코로나19 바이러스 박멸’ 전 세대 손소독제 배부

철저한 개인 위생관리 유도, 자발적 참여 바탕으로 코로나19 극복

가 -가 +

송창식
기사입력 2020-03-26

 

▲추풍령 손소독제 배부     ©사진제공=영동군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충북 영동군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군민들의 철저한 개인 위생관리에 관심을 쏟고 있다.19일 군에 따르면 군은 코로나19 지역 내 감염 예방을 위해 전 세대에 손 소독제를 배부하고 있는 중이다.최근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하는 등 국내외적으로 불안한 상황에서 군민 건강과 안전 사수를 위한 조치다. 노령층이 많은 지역 특성상 감염에 대한 불안감이 크고 구매가 여의치 않은 주민들이 많아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

 

 군은 현재 예비비 등으로 긴급 구매한 손소독제를 11개 각 읍·면에 배부 후, 마을이장과 반장의 협조를 구해 2만4천여 전세대에 손소독제를 배부중이다.군민의 공감을 바탕으로 국제적 위기를 극복하고 감염병 관리의 중요성을 일깨우는 계기를 만들고 있다.앞서 군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선제적 대응해 병원, 공공기관, 다중이용시설 등에 기 확보된 손소독제를 배부하며 지역사회 확산 방지와 위생환경 조성에 힘썼다.

 

 밀폐된 공간에서 하루 종일 승객을 맞이하는 택시기사와 승객의 안전을 위해 분부용 살균 소독제를 개인택시 영동군지부 외 3개 조합에 배부한 바 있다.최근에는 엘리베이터를 가지고 있는 공동주택에 손소독제를 배부했으며, 전국에서 온 대학생들의 왕래가 많은 대학가 원룸단지를 찾아, 손소독제와 건물소독약, 안전수칙 홍보물을 배부하며 행동요령 등을 적극 알렸다.

 

 추풍령면사무소는 전 직원이 나서 관내에 있는 식당, 미용실, 다방 등 38여 곳을 일일이 방문해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안내하고 손소독제를 배부하면서, 다른 지역과 인접지에 위치한 만큼 더욱 철저한 방역 협조를 당부했다. 또한, 군민들의 정성으로 모아진 코로나19 극복 성금으로 손소독제를 구입해, 사회복지시설과 취약계층 등에 우선 배부하고 있다.소독제 배부와 더불어, 군은 이달 중 구매절차를 거쳐 4중구조 나노필터로 구성된 면마스크 1인 1매씩을 주민들에게 배부할 계획이다.

 

 군은 지난 2월에도 전주민에게 면마스크를 1인 1매씩 배부한바 있다.전국적으로 마스크 수급이 어려운 실정이지만 물량을 최대한 확보해, 계층별로 마스크를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군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주민들의 불편과 일상생활 제한이 커 가고 있지만, 지급되는 예방물품들을 활용해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키길 당부한다”라며, “코로나19가 종식되는 날까지 꼼꼼하고 체계적인 방역활동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한편, 군은 민간단체 등 군민과 힘을 모아 지역내 소독방역 활동에 총력을 다 하고 있으며, 이러한 노력 덕에 굳건히 지역사회 건강과 안전을 지키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