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선교 "황교안, 박진·박형준 비례대표 공천 요구...경고 의미에 하는 말"

어제 미래한국당 공천갈등 "한선교 등 지도부 총 사퇴"

가 -가 +

인디포커스
기사입력 2020-03-20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 기자]미래한국당 한선교 전 대표가 20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박진 전 의원·박형준 전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의 공천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가 한 전 대표에게 후보 추천을 요청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선거법 위반 여부 논란도 더욱 점화될 전망이다. 미래한국당은 통합당의 비례대표 전용 위성 정당이다.

 

한 전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황 대표가 박 전 의원의 비례대표 공천을 요청한 것이 맞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박 전 위원장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한 전 대표는 "통합당이 앞으로도 만행을 저지를 것 같아 제가 경고하는 의미에서 하는 말"이라며 "나중에 다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 전 대표는 전날 비례대표 후보 추천안이 선거인단 투표에서 부결되자 "부패한 권력에 개혁이 막혔다"며 사임했다.미래한국당 지도부가 모(母)정당인 미래통합당과의 비례대표 공천 갈등 끝에 어제(19일) 총사퇴했다.

 

한 대표는 "한 줌도 안 되는 야당의 권력을 갖고 그 부패한 권력이 개혁을 막아버리고 말았다"며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통합당 지도부를 정면 비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오늘 오전 열린 통합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에 대해 "국민의 열망과 기대와 먼 결과"라며 "대충 넘어갈 수 없다"고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한 대표의 사퇴 이후 조훈현 사무총장과 김성찬·정운천·이종명 최고위원 등 최고위원들도 일괄 사퇴했으며, 이들은 현재로선 평당원으로 미래한국당에 잔류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