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19 확산 방지을 위한 청도군, 모든 행정인력 총동원

가 -가 +

송창식
기사입력 2020-03-08

 

▲청도코로나행정인력총동원     ©사진제공=청도군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청도군은 코로나19 심각단계 격상에 따라 감염병 확산방지 대응 및 지원 등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하기 위하여 모든 행정 인력을 동원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군에서는 지난 21일 군청 제1회의실에 경찰서, 교육지원청, 7516부대 5대대, 자원봉사센터, 대한적십자봉사회 등 유관기관으로 구성된 「재난안전대책본부」11개반으로 편성 설치․운영하여 분야별 유기적으로 대응하여 코로나-19의 확산방지에 힘을 모으고 있다.

 

 업무추진에 보다 효율성을 기하기 위해 세부적으로 총괄지원반을 비롯한 23개반으로 확대 개편하여 의심환자 자가격리 지원, 파견의료진 지원, 어린이집 관리, 방역관리, 종교단체 관리, 다중시설 관리, 구호물품 접수 및 배부, 선별진료소 운영 등의 업무에 청도군 모든 공무원이 24시간 비상체제로 근무하고 있다.

 

정부에서도 청도군의 코로나19 심각성을 인식하고 확산방지를 위해「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을 구성하여 청도군과의 긴밀한 공조체계로 코로나19 확산을 막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지난 27일에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청도군에 방문하여 코로나19 대응 현장을 점검하고 고생하는 직원들을 격려한 바 있다.

▲청더코로나행정인력총동원     ©사진제공=청도군


특히 보건소 직원들은 24시간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사무실에서 숙식을 해결하면서 10여일째 밤낮으로 고전분투를 하고 있으며 확진자에 대하여 역학조사, 확진자 및 접촉자 전수조사, 모니터링, 발생 장소 및 다중이용시설 방역소독,  검체 의뢰 등 전 직원이 비지땀을 흘리며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대남병원 내 정신병동 입원 확진자 및 일반인 확진자 치료를 위해 119 구급대원과 보건소 직원 2명(간호사, 행정요원)이 24시간 대기하다가 레밸D(방호복)를 입고 국립중앙의료원, 서울의료원 등 전국으로 환자를 이송하는 것이 가장 힘든 업무였다고 직원들은 토로하고 있다.

 

 이와 같이 환자의 생명보호를 위해 24시간 사투를 벌이고 있는 대남병원 의료진과 전국 각지에서 찾은 의료봉사단, 청도군 공무원들을 응원하고 격려하는 현수막을 각 단체에서 내걸어 실의에 빠진 청도군민을 응원하는 희망의 메시지 전파가 확산되어 이러한 위기 상황을 조기에 안정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저를 비롯한 600여 공직자는 물론이고 5만 군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지금의 어려운 현실을 극복하자”며, “곧 봄이 오듯이 청정지역 우리 청도는 활기찬 도시로 돌아올 것이라 확신하며 코로나19 종식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표명하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