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동서발전, "석탄화력 운전출력, 80% 제한 감축운영...초미세먼지 294톤 저감"

가 -가 +

김선정
기사입력 2020-03-04

▲ 겨울철 석탄화력 감축 운영에 따른 초미세먼지, 온실가스 저감 결과[출처=한국동서발전]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선정 기자]한국동서발전은 4일, 정부의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정책에 따라 작년 12월 1일부터 지난 달 29일까지 석탄화력을 감축 운영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초미세먼지 294t(28%)을 저감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에 따르면 운영 기간 동안 대용량 석탄화력인 당진화력 총 3개 발전기를 가동정지하고, 당진 및 호남, 동해 석탄화력 12개 발전기의 운전출력을 최대 80%로 제한해 운영했다.

 

지역별로 보면, 석탄화력이 집중된 충남지역 내 당진화력이 166t(26%), 여수산업단지에 위치한 호남화력이 103t(41%), 국내 무연탄 생산지인 강원도 소재 동해화력이 25t(14%)을 저감했다.

 

이번 석탄발전 감축운영으로 초미세먼지 저감 외에도 384만t의 온실가스(CO2) 배출량과 연간 약 14t의 초미세먼지 감소 효과도 봤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봄철(3월)에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계절관리제가 계속 시행되는 만큼 석탄화력 감축운영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정부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당사가 운영하는 전 석탄화력 환경설비에 대해 고효율의 전기집진기 도입, 고성능 탈황설비 도입 등 전면적인 성능개선을 통해 석탄화력 미세먼지 배출량을 기존 대비 약 70% 저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