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주시, 설 명절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대적인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전개

설 제수용품은 전통시장이 으뜸 !

가 -가 +

송창식
기사입력 2020-01-26

 

▲경주시, 설 명절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대적인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전개     ©사진제공=경주시

 
【인디포커스/ 송창식 기자 】경주시가 온누리상품권을 활용한 장보기행사 추진으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대대적으로 나선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설을 앞둔 지난 20일 지속적인 물가상승과 경기침체, 대규모 유통업체의 증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들으며 격려했다.

 

 이번 장보기 행사는 최근 대규모점포 등의 입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고,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발행하는 온누리상품권 구매 촉진 및 확대를 통해 전통시장의 매출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이날 주 시장은 경주시 공무원과 그 가족, 경찰서, 소방서 등 유관기관 단체 임직원 400여명과 함께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진행했다.

 

 시는 지난 13일부터 오는 23일까지 설맞이 전통시장 활성화 특별기간을 지정하고, 관내 15개소 전통시장 및 상점가의 설 제수용품 구매율 상승 유도를 위해 관내 기업체와 기관·단체에 협조공문을 발송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더불어, 다음달 말까지 개인 현금 구매에 한해 온누리상품권의 월 구매한도를 지류·카드·모바일에 관계없이 70만원으로 상향하고, 제로페이를 기반으로 접근성과 사용편의성이 대폭 상향된 모바일 온누리상품권의 경우 할인율을 10%까지 상향하는 할인행사도 진행되고 있어, 젊은층의 전통시장 이용율이 대폭 상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설맞이 장보기 행사에 앞서 시는 명절 전후 이용객이 증가하는 다중이용 취약시설물의 사전 안전점검으로 위해요인을 제거하기 위해 소방서, 가스안전공사, 전기안전공사 및 전문가를 포함한 안전진단 합동구성반을 편성, 전통시장 및 다중이용시설물을 대상으로 한 시설물의 구조적 안정성 확보 및 소방‧가스‧전기 등의 안전관리실태 등을 집중 점검했으며, 관련법령에 따른 적정한 조치 이행사항 등을 사전 점검해 안전관리 소홀 및 대형 사고발생을 미연에 방지했다.또한 이날 장보기 행사와 더불어 상거래유통질서 확립을 위한 가격표시제, 수입 농산물 원산지표시제 및 서민물가안정을 위한 물가안정 홍보 캠페인도 병행했다.

 

 주낙영 시장은 “설 명절 성수기에도 불구하고 물가상승과 경기침체로 소비가 줄어 전통시장 상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전통시장 이용에 많은 시민들이 함께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경주시는 이날 온누리 상품권으로 구입한 장보기 물품은 이웃의 온정이 필요한 모자보호시설 및 노인요양시설에 보내어 작으나마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내는데 보탬이 되도록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