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주시, 해안 어촌뉴딜 300사업으로 제2의 새마을운동 바람 맞다.

경주 나정항, 연동항 어촌뉴딜300사업 추진

가 -가 +

송창식
기사입력 2020-01-27

 

▲어촌뉴딜 300사업으로 제2의 새마을운동 바람 맞다.(나정항)     ©사진제공=경주시

 
【인디포커스/송창식 기자】경주시는 2020년 정부공모사업으로 선정된 나정항과 연동항 어촌뉴딜 300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올해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총사업비 155억 원(국비 108, 지방비 47)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한다.

 

 주요사업 내용으로는 이안제보강, 어항정주환경개선, 경관개선과 다목적광장, 요트계류시설, 해안산책로 조성 등 어촌관광시설 확충으로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듦과 동시에 어촌 미래 먹거리 산업을 육성해 특별한 볼거리‧즐길거리가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 내방객의 새로운 경험을 만족시켜 지역민들의 소득원 창출과 일자리 제공으로 어촌마을이 자생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연동항     ©사진제공=경주시


올해는 총사업비 39억원(국비 27, 지방비 12)으로 주요기반시설 개선을 위한 사업을 우선 시행해 경주해안마을 내방객들이 연동항과 나정항을 찾게 되어 멋지고 잘사는 복지어촌 실현을 앞당기고 있다.

 

 경주시 관계자는 “낙후된 어촌정주환경 개선은 물론 다시 오고 싶은 ‘경주 바다’를 매력적인 공간으로 변모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으며, 어촌뉴딜 300사업이 제2의 새마을운동처럼 어촌마을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호응이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주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