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檢, 송병기 소환·압수수색...첩보 입수·제보 경위 확인 주력

가 -가 +

박한수
기사입력 2019-12-07

▲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박한수 기자]검찰이 어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송 부시장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측근 비리를 청와대에 처음 알린 바 있다.

 

검찰은 이날 송 부시장을 상대로 문제가 된 첩보를 청와대에 전달한 경위와 배경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송 부시장이 관련 정보를 어떻게 알게 됐는지에 대해서도 조사가 진행됐다.

 

조사 중간 점심시간, 취재진을 만난 송 부시장은 첩보 전달 과정에 대해 "청와대와는 아무 관계가 없다"며 "청와대를 간 적이 없다"고 밝혔다.

 

첩보 전달 경위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가르는 핵심인 만큼 검찰은 이 부분의 정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송 부시장을 조사하면서, 동시에 압수수색도 함께 진행했다.

 

사무실과 자택, 차량 등에서 확보한 자료와 송 부시장의 진술을 대조해 당시 상황을 재구성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검찰은 특히 차량의 주행기록 등을 살펴 송 부시장의 이동동선도 살펴볼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