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금감원 "DLF 판매 금융사...투자자 손실 40~80% 배상해야"

가 -가 +

김선정
기사입력 2019-12-05

▲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선정 기자]원금 손실로 물의를 빚은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 DLF에 대해 판매 금융사들이 투자손실의 40~80%를 배상하라는 결정이 내려졌다.

 

배상 비율 80%는 역대 최고 수준이며 은행 본점 차원의 과도한 영업과 심각한 내부통제 부실이 대규모 불완전판매로 이어져 사회적 물의를 야기한 점이 최초로 배상 비율에 반영됐다.

 

금감원은 오늘 DLF 관련 분쟁조정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