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배우 강지환 "성폭행 혐의...1심서 집행유예 선고"

가 -가 +

박한수
기사입력 2019-12-05

▲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박한수 기자]자신과 함께 일하던 외주 스테프 여성 2명을 성폭행하고, 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배우 강지환 씨가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강 씨의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하면서, 피해자들의 상처가 아물도록 참회하라고 주문했다.

 

 

성폭행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배우 강지환 씨에 대해 법원이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사회봉사 1백20시간과 취업제한 3년 등도 함께 명령했다.

 

구속 상태였던 강 씨는 집행유예 선고 직후 석방됐고, 취재진을 피해 법원을 빠져나갔다.

 

강 씨는 지난 7월 경기도 광주의 자택에서 자신의 촬영을 돕던 외주 스태프 여성 한 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강 씨는 피해 여성들과 함께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이 강 씨에 대한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재판부는 "성범죄 특성상 피해가 온전히 회복된다고 보기 어렵다"며 "생을 다할 때까지 참회하라"고 주문했다.

 

재판부는 또한, "재판 과정에서 강 씨가 보여준 여러 다짐이 진심이기를 기대한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강 씨는 앞서 열린 결심 공판 최후 진술에서 "한순간 큰 실수로 많은 분께 큰 고통을 안겨준 사실이 삶을 포기하고 싶을 정도로 괴롭고 힘들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강 씨 측은 결심 공판 당일 피해 여성 2명과의 합의서와 처벌불원서를 재판부에 제출하기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