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관영 "유승민, 4월부터 탈당 결심...한국당과 통합 논의 배신감 느껴"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11-19

▲     © 인디포커스


[인디포커스=김은해 기자]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은 19일 유승민 전 대표를 주축으로 한 당내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에 대해 "배신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변혁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끌어내리고 당권을 장악해 자유한국당과 통합을 하려고 시도해왔다"면서 "중간중간 아니라고 하면서도, 뭍밑으로는 그런 행동을 계속 해 온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유 전 대표를 향해 "이미 4월부터 탈당을 결심했다고 한다"면서 "그동안 한국당과 통합을 위한 여러 교섭을 해왔다는데, 과연 정의로운 행동이었는지 의심스럽다"고 강조했다. 

 

오신환 변혁 대표에 대해서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를 하면서 신당 대표를 맡았다"면서 "도저히 정치 도의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또 손학규 대표가 지난 추석에 사퇴했다면, 바른미래당은 한국당과의 통합 수순으로 갔을 것이라면서 "손 대표가 당 대표를 유지한 건 본인 욕심보다는 한국당과의 통합을 막기 위한 불가피한 고육지책이었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