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인영 "野, 조국 후보자에 몰이성 적 색깔론 들이대...공안조서 작성하는게 아니야"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9-08-13

▲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한 야당의 공세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벌써 정상적인 검증 대신 몰이성적 색깔론을 들이대고 인사청문회 보이콧 주장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공안 조서를 작성하는 자리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조 후보자에 대해 국가전복을 꿈꾼 사람이 장관이 될 수 있냐는 색깔론 공세를 했다"며 "총칼로 집권한 군사정권에 맞선 민주주의 열정을 폄하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는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관련 사건으로 실형까지 선고받았던 사람"이라며 "국가 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담았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에 앉는 것이 도저히 말이 되는 얘기냐"라고 말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장관 후보자를 마치 척결해야 할 좌익 용공으로 몰아세우는 듯하다"며 "공안검사적 이분법 시각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꼬집었다.

 

또 그는 "한국당이 20대 국회에서 스무차례가 넘는 보이콧 기록을 만들고 또다시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보이콧할 수 있다고 운운해 큰 걱정"이라며 "간신히 불씨를 되살린 일하는 국회를 냉각시킬 준비하는 것이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면서어 "낡은 이념 정쟁에 골몰할 때가 아니다"라며 "한국당은 인사청문회와 결산 심사를 위한 8월 국회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어제 정부가 일본 전략물자 수출에 적용한 우대조치를 철회하기로 했다"며 "일본 언론이 한국 정부의 보복적 성격이 짙다고 하는데 보복이라는 것은 적반하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경제보복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정부와 국민은 절제된 대응을 계속할 것"이라며 "일본 기업들이 '재팬 엑시트'(탈일본)에 나서고 있는데, 대한민국 경제에 대한 명분 없는 보복을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국민은 멈추지 않고 반드시 일본을 넘어서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며 "정부·여당은 과학기술 산업의 제도를 점검하고 백년을 내다보는 국가발전의 디딤돌을 만드는 것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