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운천, 교육부에 '상산고 취소 부동의' 요청...여야 151명 동참

가 -가 +

서준혁 기자
기사입력 2019-07-18

▲     © jmb방송


[jmb방송=서준혁 기자]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은 여야 의원 151명의 서명을 받은 '상산고 자립형 사립고 지정 취소 부동의 요구서'를 교육부에 전달했다고 18일 밝혔다. 

 

상산고가 위치한 전북 전주을이 지역구인 정 의원은 유은혜 교육부 장관에게 보낸 요구서에서 "전북교육청의 독단적이고 불공평한 평가로 전북의 소중한 자산인 상산고를 잃을 위기에 처했다"며 "평가의 원래 목적은 무시한 채, '자사고 폐지'를 위한 평가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올해 자사고 평가를 하는 시·도교육청 11곳 중 전북교육청만 유독 폐지기준점을 교육부 권고 70점보다 높은 80점으로 상향 설정했다"며 "70점대를 맞은 다른 자사고들은 지위를 유지하고 79.61점을 얻은 상산고는 탈락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또 "전북교육감의 재량권 일탈·남용과 법령위반, 독단적 평가 기준의 적용 등 짜인 각본대로 움직인 부당한 결과"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형평성과 공정성, 적법성이 현저히 결여된 부당한 평가를 바로잡아 달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