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DMZ '평화둘레길' 조성한다… 분단이후 첫 민간 개방

가 -가 +

김민정
기사입력 2019-04-03

▲ DMZ 부근 임진강 지역 [사진=픽사베이]     © 김민정

 

[jmb방송=김민정 기자] 비무장지대(DMZ)가 남북 분단 이후 처음으로 민간에 열리게 됐다.   

 

정부는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지자체 합동브리핑을 열어 ‘DMZ 평화둘레길(가칭)’ 계획을 발표했다. DMZ 내부와 연결된 둘레길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DMZ와 연결된 3개 지역을 평화안보 체험길로 이달 말부터 단계적으로 국민들에게 개방하기로 했다.

 

대상 지역은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GP 철거, 유해발굴 등 긴장완화 노력이 이뤄지고 있는 고성, 철원, 파주 등 3개 지역이다.

 

각 노선별로 특색 있는 자연, 역사, 문화자원을 토대로 스토리를 발굴하고 전문 해설사를 투입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DMZ와 인근 접경지역을 따라 한반도를 동서로 횡단하는 '탐방길 연결 사업’, ‘DMZ 세계평화공원 조성사업’과 연계돼 세계적인 생태·평화체험 자원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DMZ 평화둘레길의 기본 운영원칙은 방문객의 안전과 DMZ 생태·환경 보존에 중점을 두고 추진한다.

 

정부는 “이번 둘레길 개방은 9·19 군사합의 이후 조성된 남북 간 군사적 긴장완화의 상황을 반영한 것”이라며 “방문객들은 빈틈없는 안전보장 대책이 마련된 가운데 우리 군의 철저한 경호지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쟁의 상흔과 남북분단의 상징이었던 DMZ가 평화적 이용을 통해 한반도 평화·번영의 전진기지를 넘어 세계생태평화의 상징지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