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위험시설 집중점검 ‘국가안전대진단’ 돌입

전남도, 4월19일까지 안전사고 위험시설 6천292개소 추진

가 -가 +

양기열
기사입력 2019-02-18

 [jmb방송=양기열 기자]전라남도는 18일부터 4월 19일까지 61일간 안전사고 위험성이 높은 시설물에 대한 ‘국가안전대진단’을 대대적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점검 대상은 안전관리가 취약한 시설물 2만여개소 가운데 숙박시설 256개소, 낚시어선 247개소, 식품제조·판매업체 191개소, 전통시장 77개소 등 최근 안전사고 발생 및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7개 분야 47개 시설물 6천 292개소다.

 

내실 있는 진단을 위해 그동안 시설물 관리자가 시행하는 자체점검 방식에서 벗어나 도와 시군의 안전관리자문단과 민간전문가·관리주체·유관기관이 함께 참여해 시설, 소방, 전기, 가스 등 전문 분야별로 실시한다.

 

점검 결과 현장에서 시정 가능한 것은 즉시 조치하고, 중대한 결함 등이 발견되면 안전간판 설치 등 긴급 안전조치와 함께 정밀안전진단을 해 안전사고를 예방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안전점검자 실명제를 실시하고, 점검 결과 공개를 통해 관리 기관과 관리 주체의 책임성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시설물에 대한 안전관리 DB 구축과 이력 관리로 안전관리 체계를 보다 효율화한다는 방침이다.

 

안전신고 포상금 제도를 활용해 위험시설 신고를 받는 등 도민들의 안전점검 참여를 적극 유도함으로써 취약시설 및 재난 위험시설에 대한 선제적 예방활동도 강화한다.

 

최종선 전라남도 도민안전실장은 “참여형․책임형 대진단 추진을 통해 도민 안전의식을 높이는 계기로 삼겠다”며 “안전한 전남을 만들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