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선홍 "외면받는 국민 건강권"...환경피해 주민들 모든 것 체념한 듯, 잊을 수 없어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18-08-26

▲ 글로벌에코넷 김선홍 상임회장이 22일 국회 의원회관 간담회의실에서 개최된 "외면받는 국민건강권"전국시민사회단체 3차 토론회에서 발제를 발표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지난 22일 오후 국회 간담회의실에서 환경단체 글로벌 에코넷이 주최하고 시민사회단체가 공동주관한 "외면받는 국민건강권" 전국시민사회단체 3차 토론회가 개최됐다.

 

이날 발제에 나선 글로벌 에코넷 김선홍 상임회장은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전국 환경오염 피해 현장 탐사를 다녀왔다"며, 문재인 정부는 "국민이 주인되는 정부를 외치고 있지만 현실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환경탐사에서 방문한 익산 장점마을 주민들은 마을주민 45가구 80명 작은마을에서 2001년 7월 마을중턱에 비료공장이 가동되면 주민 25명이 암에 걸렸고 15명이 사망해 평온하고 아름다운 마을이 초토화 되었다"고 지적했다.

▲ 글로벌 에코넷 김선홍 상임회장(우)이 지난 8월 5일 부터 8일까지 전국 환경오염 피해 현장 탐사 과정 중 전북남원 내기마을 김중오(좌) 이장과 함께 촬영을 하고 있다.     © jmb방송


또한, "환경부가 주민건강영향조사를 실시하고 있지만 중간보고회 결과도 주민 의견이 분명하게 전달되지 않고 있다"면서 "최재철 장점마을 주민대책위원장은 자칫 면죄부를 줄수있다. 주민들은 걱정을 넘어서 이번 조사를 신뢰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상임회장은 이어 "남원 이백면 내기마을을 방문, 마을회관에서 김중호 이장과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한 것과 관련해 지금 22가구 37명주민중 17명의 암환자가 발생하여 사망에 이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김 상임회장은 "마을 동쪽 400m 인근에 아스콘 공장과, 채석장, 대규모 변전소(동양 최대)와 고압 송전탑 선로와 마징가Z같이 생긴 무수한 대형 송전탑이 마을을 포위하듯 위치하고 있다"고 거듭 지적했다. 

 

한편 김중호 내기마을 이장은 "지난 2016년 역학조사에서도 내기마을 주민들은 결과를 믿을수없다며 강한 불신을 드러내고 있다"고 전했다.

 

글로벌 에코넷 김선홍 상임회장은 이어 "지난 2000년부터 18년동안 정확한 원인을 제거하지 못한채 살아가고 있다"면서 모든 것을 체념한 듯 허공에 눈을 둔 모습을 잊을 수 없다 전하자 참석자 모두를 숙연케 만들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