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에어부산, 10월 부산발 일본 노선 승객 수 전월 대비 4배 이상 증가했다!

- 지난달 김해공항에서 운항중인 3개 일본 노선 누적 탑승객 3만110명 기록 - 9월 탑승객 수 (7천398명) 대비 4배 이상 증가하며 일본 무비자 입국재개 긍정 작용 - 부산-삿포로, 나리타(도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중건
기사입력 2022-11-04

▲ 에어부산 A321LR 항공기 외관  © 김중건

 

  에어부산(대표 안병석)의 10월 부산발 일본 노선의 탑승객 수가 이전 달과 비교해 4배 이상 증가해 무비자 입국재개에 따른 일본 여행이 본격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부산은 지난달 김해공항에서 운항중인 3개 일본 노선(부산-후쿠오카/오사카/나리타)의 누적 탑승객이 3만110명으로 집계되어 9월 7천398명에 비해 4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노선별로는 부산-후쿠오카 노선이 9월 2천728명에서 10월 1만4천572명으로 탑승객이 5배 이상 늘어나며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였으며, 부산-오사카 노선은 9월 4천670명에서 10월 1만4천791명으로 3배 이상 늘었다. 부산-나리타 노선은 10월 부산 BTS 콘서트 기간에 4차례 부정기편으로만 운항하였다.

  인천공항 출발 일본 3개 노선(후쿠오카/오사카/나리타) 역시 9월 1만7천459명에서 10월 2만6천24명의 탑승객을 기록하며 10월 일본 노선 이용객 증가세에 힘을 보탰다. 

 

  이러한 일본 노선 이용객 증가는 일본 정부의 무비자 입국 허용과 엔저 현상이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11일부터 우리나라의 무비자 일본 입국을 다시 허용했는데 이는 2020년 3월 9일 이후 2년 7개월 만이다. 이에 따라 한국인은 코로나19 이전과 동일하게 비자 없이 관광, 친족 방문 등의 목적으로 최대 90일간 일본 체류가 가능해졌다. 

  실제로 무비자 입국 허용 전인 지난달 1일부터 10일까지의 에어부산 일본 노선의 일 평균 이용객은 110명 수준이었지만 무비자 입국이 허용된 11일부터 31일까지의 일 평균 이용객은 436명으로 무비자 입국 허용이 일본 여행객 증가의 큰 요인인 것으로 파악된다.

 

  에어부산은 이러한 분위기에 맞춰 일본 노선을 대폭 확대하고 있다. 이미 부산-후쿠오카 노선은 지난달 30일부터 매일 3회로 증편하였으며, 오는 12월 8일부터는 매일 4회 운항으로 늘릴 계획이다. 부산-삿포로(11월 30일), 부산-나리타(12월 9일) 노선도 매일 왕복 1회로 운항을 재개한다. 인천공항에서도 지난달 30일부터 오사카, 나리타 노선 운항편을 매일 2회로 늘렸고, 후쿠오카 노선도 매일 왕복 1회로 증편하였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일본 무비자 입국 허용과 엔저 영향으로 일본 여행객이 9월에 비해 확연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라며 “에어부산이 가진 독보적인 스케줄 경쟁력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여행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인디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어부산,일본 여행객 증가,감염병,무비자 입국,해외여행. 항공노선,운항,후쿠오카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